첫방 ‘My name is 가브리엘’, 박보검 박명수 휴먼 예능
2024. 06.22(토) 08:57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JTBC 'My name is 가브리엘', 박보검 박명수 이색적 조합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압도했다. 휴머니즘은 덤이다.

21일 첫 방송한 JTBC 예능프로그램 'My name is 가브리엘'에서는 아무도 자신을 모르는 낯선 나라에서 72시간 동안 타인의 삶을 살아가는 박보검, 박명수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박보검은 사전 인터뷰 답변을 통해 가장 적합한 삶을 세팅하는 'AI 가브리엘' 분석 결과에 따라 아일랜드 더블린으로 향했고, 박명수는 태국 치앙마이행 비행기를 탔다.

이름도 목적지로 모른 채 더블린 공항에 떨어진 박보검은 가브리엘의 집 주소와 열쇠가 든 택배를 받고 목적지인 셰어하우스를 찾아갔다. 박보검은 방 안에서 여러 단서를 추리한 끝에 자신이 살아갈 '가브리엘'이 MBTI J(계획형)에 음악을 하는 인물일 것이라고 추측하며 '루아이드리'라는 이름까지 알아냈다.

혼란 속 박보검의 새로운 삶이 시작됐고, 박보검은 루아이드리의 루틴을 따라 새로운 삶에 스며들었다. 다음 날 박보검은 마켓에서 4개에 4유로(1개 약 1,500원)인 오렌지를 구매했다가 마켓과 가격 차이가 나는 청과물 시장을 발견했다. 청과물 시장에서는 10개에 2유로(1개 약 300원)였다. 박보검은 '이게 내 돈도 아니고'라는 생각에 곧장 환불하고 저렴한 오렌지를 구매한 뒤 잔뜩 신이 난 모습을 보였다.

박명수는 자신과 사뭇 다른 그림에 "얘 일은 언제 하냐"라고 역정(?)을 내 폭소를 안겼다. 박보검은 "루아이드리씨의 '할 일 목록'에 시간이 다 정해져 있어서 남는 시간을 자유롭게 활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알고 보니 친구들과 약속된 일정이 있었다.

초면인 친구들은 박보검을 어색해하지 않고 놀라울 만큼 자연스럽게 상황을 즐기는 모습이었다. 데프콘과 다비치까지도 "'서프라이즈' 아니냐"라며 재연배우 가능성을 의심했을 정도다. 박보검은 친구들을 통해 자신에 대한 정보의 조각을 맞춰갔고, 자신이 45살 '램파츠' 합창단 단장에 '루리'로 불린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더 놀라운 건 아일랜드 최대 기념일이자 전 세계인의 축제인 성 패트릭 데이에 버스킹 공연이 예정돼 있다는 사실이었다.

멘붕 속 루리의 삶으로 로그인한 박보검은 이틀 뒤 공연할 장소인 루크 켈리 동상 광장을 둘러보며 실소를 지었다. 박보검은 친구들과 식사 후 연습실로 향했고, 현장에는 26명의 단원들이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박보검은 합창단장의 상징인 피치파이프로 첫 음을 잡고 연습을 이끌어갔다. 솔로 파트까지 있는 상황 속에서도 박보검은 곧잘 소화해 내며 의외의 음악적 능력을 발휘했다.

박보검은 "대학교 졸업 공연으로 뮤지컬을 올리는데 당시 뮤지컬 음악 감독을 맡았다. 듣는 귀가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루리' 박보검의 디테일한 피드백이 가져온 변화는 놀라웠다. 램파츠는 단장 루리의 피드백을 적극적으로 수용하며 아름다운 아카펠라 화음을 보여줬다. 이어 루리의 솔로곡 'Falling Slowly'까지 소화하던 박보검은 음악이 주는 힘에 감동해 끝내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태국 치앙마이에서 새로운 삶을 만난 박명수의 여정은 박보검과는 다른 장르적 결로 재미를 안겼다. 치앙마이 공항에는 박명수와 노란색 커플티를 입고 있는 의문의 여성이 마중 나와 기다리고 있었다.

박명수는 생전 처음 만난 여성에게서 "저는 당신의 아내입니다"라는 답변을 듣고 충격을 받는 장면으로 폭소를 안겼다. 박명수는 아내와의 대화를 통해 자신이 딸 하나를 둔 35살 자영업자 '우티'라는 사실을 파악했다.

본격적으로 우티의 삶이 시작됐고, '우티' 박명수는 아내와 함께 집으로 향해 가족들을 만났다. 육아 경험이 있는 박명수는 능숙하게 6개월 된 아기를 안아 올리면서 "옛날 생각이 많이 난다. 과거로 돌아간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가족들과 식사를 하던 중 오토바이를 타고 가서 솜땀 장사를 시작해야 한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 걱정 가득한 상황 속에서도 박명수는 정성스레 딸을 돌봤다.

그는 "솔직히 민서를 재운 적이 몇 번 없다. 아이는 그걸 다 기억하더라. '아빠 옛날에 바빴잖아' 그런 것들이 생각이 나니깐 미안한 감이 많이 들었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박명수는 자신이 살아가는 우티라는 인물에 대해 궁금해하며 하루를 마무리했다. 모기장을 친 거실 소파에서 홀로 잠을 청하는 박명수의 모습에 MC들은 "음식 덮어두는 밥상보 같다"라고 말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박명수는 42도까지 치솟은 더위에 자연인으로 돌아간 충격적 비주얼로 폭소를 더했다. 매주 금요일 밤 8시5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