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보름 결혼식…‘스캔들’ 신랑 최웅 사라졌다
2024. 06.25(화) 20:27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스캔들’ 한채영이 최웅을 사고로 치고, 그의 존재를 세상 속에서 완전히 숨겨 버렸다.

25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스캔들'(극본 황순영·연출 최지영) 7회에서는 등장인물 문정인(한채영), 백설아(한보름) 등을 둘러싼 스릴러 멜로가 그려졌다.

이날 문정인은 백설아(한보름) 결혼식날을 앞두고, 길에서 차를 마구 몰고 달리다가 서진호(최웅)를 쳐버렸다.

결국 정인은 쓰러진 서진호를 몰래 집으로 데리고 왔다. 하지만 이날은 설아와 진호의 결혼식이었다. 정인은 집에 일하는 아줌마에게도 “모른 척 해달라”며 그를 세상 속에서 자취를 감추게 만들었다.

자신의 범죄 과실을 덮기 위함이었다. 서진호는 사고로 인해 뇌를 다친 상태였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