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구두' 선우재덕, 소이현 살해 계획→최명길 적극 만류
2021. 12.07(화) 19:57
빨강구두
빨강구두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빨강구두' 배우 선우재덕이 소이현을 향한 복수를 다짐했다.

7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극본 황순영·연출 박기현) 97회에서는 권혁상(선우재덕)이 복수를 꿈꾸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권혁상(선우재덕)은 구두 디자인 스케치 중인 권혜빈(정유민)에게 "내 딸 아프게 한 사람 가만두지 않을 거다. 김젬마(소이현) 내가 혼내줄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권혜빈은 "김젬마 잘못이 아니다. 내가 그런 거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김젬마는 내 언니다. 엄마가 낳지 않았냐"라며 "아빠는 섭섭하겠지만 엄마가 낳았으면 내 언니가 맞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권혁상은 "내가 아니라고 하지 않았냐"라고 소리쳤다.

이후 권혁상은 민희경(최명길)을 찾아가 "당신 아직도 창창하다. 내가 그렇게 만들어주겠다. 김젬마 그 자리에서 다시 끌어내릴 거다. 두 번 다시 우리 앞에 나타나지 못하게 없애버릴 거다"라고 살해 계획을 밝혔다.

해당 사실을 알게 된 최명길은 "안 된다. 김젬마는 당신 딸이다. 조금만 봐주면 안 되냐"라며 권혁상을 말렸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빨강구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빨강구두 | 선우재덕 | 최명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