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환 “월급만큼 용돈 준 강부자, 영원한 은인” (스타다큐 마이웨이)
2023. 01.29(일) 09:24
스타다큐 마이웨이, 김성환
스타다큐 마이웨이, 김성환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성환의 인생사가 전파를 탄다.

29일 저녁 7시 50분 방송하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가수로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 54년 차 배우 김성환의 굴곡진 인생 이야기가 공개된다.

김성환은 1997년 KBS 드라마 ‘정 때문에’에서 김거식을 맡아 ‘거시기’ 유행어로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처음부터 그가 큰 주목을 받은 것은 아니었다. 데뷔 초에는 시체, 걸어가는 포졸 등 많은 단역을 소화하며 서러운 무명 시절을 견뎌냈고, 배우 활동만으로 생활이 어려워졌을 때는 오랫동안 밤무대에서 활동하기도 했다. 이에 김성환은 “계속 연기하기 위해서 어떻게든 버티던 시간이었다”라며 “그렇게 버텨서 죽기 살기로 단역을 맡아 최다 출연자상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어오던 김성환에게는 그를 응원하는 동료들이 있었다. 방송에서 그는 자신을 끔찍이 아꼈던 배우 강부자와 오랜만에 만난다. 김성환은 방송국 월급이 3000원이던 시절, 대선배 강부자가 용돈 3000원을 준 기억부터 강부자 덕분에 군대에서도 연극을 하며 연기를 놓지 않을 수 있었던 과거를 떠올리며 ‘은인’ 강부자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절친한 배우 박근형과의 만남도 이어진다. 박근형은 김성환을 보며 “‘저렇게 원맨쇼만 해서 배우가 될까’ 내심 많은 걱정을 했다”라고 고백했지만, “(김성환 씨) 사람이 진득하고 끈기가 있다”며 끈끈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연기밖에 모르는 나와는 달리 다방면에서 뛰어난 김성환의 재주가 부러웠다”라며 “나는 과거 밤무대를 할 당시 계약해야 3개월 정도였는데, 김성환은 6개월은 기본이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어느덧 데뷔 54년 차를 맞이한 김성환은 ‘늦깎이 가수’이기도 하다. 드라마 ‘정 때문에’에서 부른 김거식의 주제가 ‘인생’을 시작으로 그는 ‘묻지 마세요’, ‘밥 한번 먹자’ 등 최근까지도 신곡을 내며 가수로서의 삶을 즐기고 있다. “이젠 노래하는 무대 위가 좋다”는 김성환이 30년째 꾸준히 이어오고 있는 그의 디너쇼 현장이 방송에서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성환 | 스타다큐 마이웨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