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계자' 강동원 "미남 칭찬, 전혀 지겹지 않아요" [인터뷰 맛보기]
2024. 05.24(금) 14:55
강동원
강동원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일생을 '미남'으로 불리고 있는 배우 강동원이 이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강동원은 24일 오후 서울 삼청동 소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설계자'(감독 이요섭·제작 영화사 집) 개봉 기념 인터뷰에서 "오랫동안 미남으로 불렸지만 그 칭찬이 전혀 지겹지 않다. 오히려 좋다"라고 말했다.

앞서 전날 진행된 언론시사회에서 이요섭 감독은 강동원을 '흑미남'으로, 그와 호흡을 맞춘 이종석을 '냉미남'으로 비유하며 완벽한 호흡을 보여줬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강동원은 "비유가 적절하다 생각한다"라고 답하면서, 이종석과의 호흡에 대해선 "며칠 함께 촬영하진 못했지만 너무 좋았다. 혼자 촬영하고 있을 때나 외로울 때면 동료가 되어주기도 해서 고마웠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생을 '미남'으로 불리고 있는 강동원은 '미남' 소리가 지겹지 않냐는 물음에 "전혀 지겹지 않다. 오히려 좋다. 칭찬해 주시는 거니까 감사하다"라며 웃었다.

'설계자'는 의뢰받은 청부 살인을 사고사로 조작하는 '설계자' 영일(강동원)이 새로운 의뢰를 맡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영일은 팀원 재키(이미숙), 월천(이현욱), 점만(탕준상)과 함께 철저히 세운 계획을 마침내 실행에 옮기지만 예기치 못한 변수를 맞이하게 된다. 오는 29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AA그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동원 | 설계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