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로코' 재도전? 대본만 좋다면 OK" [인터뷰 맛보기]
2019. 05.22(수) 08:00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닥터 프리즈너'에 출연한 배우 남궁민이 로맨틱 코미디 출연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남궁민은 최근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모처에서 KBS2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극본 박계옥·연출 황인혁)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닥터 프리즈너'는 대형병원에서 축출된 외과 에이스 의사 나이제(남궁민)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펼치는 신개념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다. 남궁민은 극 중 악에는 악으로 맞서는 '다크 히어로' 나이제 역을 맡아 장르물에 특화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 냈다.

최고 시청률 15.8%(마지막 회 , 닐슨코리아)를 기록하며 장르물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호평과 함께 유종의 미를 거둔 '닥터 프리즈너'. 이 같은 작품의 성공이 남궁민에게 유독 남다른 이유가 있었다. 전작인 드라마 '훈남정음'이 작품의 완성도와는 별개로 저조한 시청률을 기록했기 때문. 이에 남궁민은 장르물인 '닥터 프리즈너'로 '훈남정음'의 부진을 털어낼 수 있었다.

남궁민은 차기작 관련 '훈남정음'과 같은 로맨틱 코미디에 다시 도전하겠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남궁민은 먼저 "로맨틱 코미디의 장점은 제작비가 많이 들어가지 않는다는 것이다. 제작하기에도 어렵지 않은 환경이다. 출연진이 많지 않아서 개런티도 적게 들어간다. 그래서 지금껏 로맨틱 코미디 장르의 드라마가 많이 나올 수 있었다"면서 "대중들에게는 너무 많이 본 장르이기 때문에 짜임새가 좋지 않으면 식상할 수 있다"고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이어 남궁민은 "대본이 짜임새가 탄탄하고, 재밌다면 저는 안 가리고 하고 싶다"고 했다.

남궁민이 출연한 '닥터 프리즈너'는 지난 15일 밤 32회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935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남궁민 | 닥터 프리즈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