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현숙 "조영구♥신재은 오작교는 바로 나"
2020. 05.15(금) 09:07
아침마당
아침마당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아침마당' 가수 현숙이 조영구와 신재은의 오작교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15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는 현숙, 심권호, 이숙, 배도환, 장미화, 왕종근, 김미숙, 박서진 등이 출연해 '내 생에 마지막 짝을 찾습니다' 특집을 꾸몄다.

이날 현숙은 "결혼할 뻔한 짝이 있었다. 바로 조영구다. 조영구가 김혜원과 친하다. 그래서 조영구가 김혜원에게 결혼하고 싶다고 말했다더라. 이에 김혜원이 나를 추천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숙은 "이후 조영구가 나에게 연락이 왔다. 결혼하고 싶다더라. 1년 안에 다른 사람을 소개해주지 않으면 나와 결혼한다더라. 그래서 내가 신재은을 소개해줬다. 셋이서 소주와 함께 순두부를 먹었다"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김재원 아나운서는 "조영구와 신재은을 결혼시키고, 현숙은 조영구로부터 해방된 거 아니냐. 지금 조영구와 신재은은 잘 살고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심권호는 "나도 비슷한 추억이 있다"라고 털어놨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1 '아침마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침마당 | 조영구 | 현숙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