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초롱 학폭 의혹 점입가경…제보자 명예훼손 '맞고소' [이슈&톡]
2021. 12.08(수) 17:04
박초롱
박초롱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그룹 에이핑크 박초롱의 학폭(학교폭력) 의혹을 두고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논란이 점입가경으로 치닫고 있다.

8일 오전 박초롱에 대한 학폭 의혹을 제기한 A씨는 "최근 박초롱 측은 허위사실이 포함된 기사를 악의적으로 보도하며 저에 대한 2차, 3차 가해를 끊임없이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 7일, 이와 관련 명예훼손으로 경찰고소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또한 A씨의 법률대리인은 "허위사실 명예훼손과 협박에 관한 수사결과에서 박초롱측 대리인은 입장문에서 이 중 자신들에게 유리한 협박죄 송치건만을 거론하며, '경찰수사결과 제보자가 허위사실에 의한 협박죄로 검찰에 송치됐다'고 발표했는데, 제보자에 대한 청주청원경찰의 송치결정문 어디에도 '제보자에게 허위사실에 기반한 협박이 인정됐다'는 내용은 나타나 있지 아니하므로, 박초롱 측 대리인의 위 입장문 내용은 진실이 아니고, 누군가가 경찰의 의견임을 빙자하여 임의로 주장한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러자 박초롱 측도 곧장 반박에 나섰다. 8일 오후 박초롱의 법률대리인은 해당 사안에 대해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입장문을 발표한 사실이 결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제보자측은 현재 의뢰인에게 사과를 요구한 행위에 대해서 경찰이 협박 혐의를 인정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상식적으로 제보자가 의뢰인에게 단지 사과를 요구하였다고 해서 경찰이 협박 혐의를 인정할 리 없으며, 제보자 측의 이러한 주장은 경찰 수사 결과 허위사실에 기반한 협박 혐의가 인정되자, 해당 부분을 희석시키고자 마치 저희가 경찰 수사 결과에 대하여 허위보도를 한 것처럼 사실관계를 왜곡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제보자 측은 의뢰인의 사생활 등과 관련된 허위사실을 언급하며 의뢰인을 협박했고, 경찰은 이점을 기반으로 제보자에 대하여 협박 혐의가 있다고 판단해 검찰에 송치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지난 3월 A씨는 박초롱에게 학창 시절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박초롱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A씨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강요미수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초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