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원 사재기 혐의’ 영탁 “무고함 증명하려 재수사 진행 ”
2022. 01.28(금) 18:52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가수 영탁이 음원 사재기 혐의 재수사를 받고 있다.

28일 가요계와 영탁 소속사에 따르면 현재 음원 사재기 재수사를 받고 있으며, 추가 증거 자료를 제출한 상태다.

이날 한 매체는 영탁과 소속사 대표에 대한 음원 사재기 혐의 관련 영탁의 불송치 결정에 대한 이의신청이 받아들여지며, 경찰에서 재수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앞서 영탁 소속사 대표는 지난해 11월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음원 사재기 혐의를 인정했으나, 이후 영탁은 공식 팬카페를 통해 음원 사재기에 동조하지 않았다며 이를 부인했다. 그는 당시 "이미 수사기관에 출석해 조사 받았고, 이 건과 관련해 무혐의로 밝혀졌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현재 재수사에서 영탁은 자신의 무고함을 밝히고자 증거 자료 등 수사에 만전을 기하며 협조하고 있다.

영탁은 TV조선 음악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서 TOP7에 들며 인지도를 높였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영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