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힐' 김하늘·이혜영, 점차 깊어지는 심리전 [T-데이]
2022. 03.23(수) 10:05
킬힐
킬힐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킬힐' 배우 김하늘과 이혜영의 심리전이 깊어진다.

tvN 수목드라마 '킬힐'(극본 신광호·연출 노도철) 측은 23일 우현(김하늘), 현욱(김재철), 모란(이혜영)의 스틸을 게재했다.

지난 방송에서 우현은 모두의 예상을 깨고 무대로 복귀했다. 현욱의 관심이 우현에게로 쏠린 것을 이용해 계열사를 만들기 위한 계획에 추진력을 높이던 모란. 그러나 욕망에 눈 뜬 우현은 모란의 패가 되기를 거부했고, 두 사람 사이에는 서늘한 긴장감이 피어났다. 전략적인 동맹마저 끊어낸 채 날카롭게 대립하는 우현과 모란의 신경전은 다음 이야기를 궁금케 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시그널 촬영 뒤풀이 현장이 담겼다. 회포를 풀어야 할 자리지만, 준범(정의제)과 성우(문지인)를 포함한 직원들은 전무 모란과 사장 현욱의 등장에 한껏 굳은 모습이다. 정작 현욱은 눈앞의 우현을 보는 데 여념이 없다. 현욱을 불편해하던 전과 달리 살가운 미소로 술잔을 기울이는 우현의 모습은 그의 마음에 일어난 변화를 짐작게 한다. 그런 두 사람을 말없이 탐색하는 모란의 시선도 흥미롭다. 한 공간에서 교차하는 시선들이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테이블의 다른 한쪽에서 한바탕 소동이 일어난 직원들도 포착됐다. 술에 취해 흐트러진 자세로 준범을 올려다보는 성우의 눈빛에는 불만이 잔뜩 서려 있다. 흥미로운 '흑역사 적립'을 직감하고 카메라까지 꺼내 들었으나, 상상 이상의 대형 사고에 경악한 나경(고윤빈)과 와니(김도연). 과연 이날 회식 자리에서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5회에서 우현은 뜻밖의 인물로부터 현욱과 해수(서은)의 과거를 전해 듣고 새로운 각오를 다진다. 제작진은 "긴밀하게 얽힌 인물들이 한데 모인다. 우위를 점하기 위한 우현과 모란의 심리전도 한층 깊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하늘 | 김혜영 | 킬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