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니 뎁, 엠버 허드에 명예훼손 재판 승소 "1500만 달러 배상" [TD할리웃]
2022. 06.02(목) 07:24
엠버 허드 조니 뎁
엠버 허드 조니 뎁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미국 배우 조니 뎁이 전처 엠버 허드와의 명예훼손 민사 재판에서 승소 평결을 받았다.

미국 버지니아주 페어펙스 법원의 배심원단은 지난 1일(현지시간) 엠버 허드가 조니 뎁의 명예를 훼손했다면서 1천500만 달러(한화 약 187억 원)를 배상하라는 평결을 내렸다. 엠버 허드가 제기한 맞소송에서는 200만 달러를 배상하라고 평결했다.

조니 뎁과 엠버 허드는 지난 2016년 5월 결혼 15개월 만에 이혼했다.

이후 엠버 허드가 지난 2018년 워싱턴포스트 기고문에서 가정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이에 조니 뎁은 기고문에서 가해자를 명시하진 않았지만 자신을 지칭하는 게 분명하다며 명예훼손에 대해 5000만 달러(한화 약 624억 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엠버 허드는 조니 뎁의 변호인이 자신을 거짓말쟁이라고 주장하자 1억 달러(1천248억 원)를 청구하는 맞소송을 냈다.

지난 4월 12일부터 진행된 재판에서 양측은 6주간 100시간이 넘는 심리 과정에 서로 폭력과 학대를 당했다는 폭로전을 이어가며 연일 충격적인 법정 증언을 내놨다. 배심원은 지난 3일간 10시간이 넘는 평의를 거쳤다.

앞서 조니 뎁은 영국 대중지 더선이 2018년 4월 기사에서 자신을 '아내 폭행범'으로 묘사했다는 이유로 명예훼손 소송을 냈지만 법원은 "기사가 대체로 사실임을 보여줬다"고 패소 판결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엠버 허드 | 조니 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