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더' 이유영, 허성태 만날 때마다 사과 받은 사연
2022. 06.08(수) 15:14
JTBC 인사이더, 이유영
JTBC 인사이더, 이유영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인사이더'의 배우 이유영이 허성태를 만날 때마다 사과를 받았던 사연을 이야기했다.

8일 오후 JTBC 새 수목드라마 ‘인사이더’(극본 문만세·연출 민연홍)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배우 강하늘 이유영 허성태 김상호, 민연홍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인사이더'는 잠입 수사 중 나락으로 떨어진 사법연수생 김요한(강하늘)이 빼앗긴 운명의 패를 거머쥐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액션 서스펜스다. 욕망이 뒤엉킨 게임판 위에서 펼쳐지는 치밀한 두뇌 싸움과 고도의 심리전, 화끈한 액션 등 자신을 파멸로 이끈 세상과 한 판 승부를 벌이는 한 남자의 지독하리만치 처절한 복수가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유영은 강남 화류계의 대마담, 마담의 탈을 쓴 음지의 사업가 오수연 역을 맡았다. 허성태는 악인인 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의 부장검사 윤병욱 역을 연기한다.

허성태는 악인인 자신의 캐릭터가 오수연에게 "할 수 있는 모든 나쁜 짓을 다 한다"라고 말했다. 때문에 시청자 입장에서는 오히려 통쾌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이유영은 "사람이 할 수 있는 모든 나쁜 짓을 선배님께 당했다. 그래서 나한테 항상 미안해 하시고, 촬영할 때마다 미안하다고 사과를 하신다. 그럴 때마다 몸 둘 바를 모르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유영은 "악역이지만 많이 뵙다 보니 볼수록 편해지고 귀엽고 재밌으시다. 점점 편해지고 있다"라고 말하며 허성태와의 호흡을 이야기했다.

'인사이더'는 8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유영 | 인사이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