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훈 "'외계+인' 김태리가 찬 시계 원래 내 것, 뺏겼다"
2022. 07.20(수) 12:27
정오의 희망곡
정오의 희망곡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정오의 희망곡'에서 최동훈 감독이 전자시계 소품에 얽힌 비화를 들려줬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오의 희망곡')에서는 영화 '외계+인' 1부(감독 최동훈·제작 케이퍼필름)의 최동훈 감독, 배우 김우빈, 김태리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태리는 극 중 자신이 맡은 이안에 대해 "신검이 내 거라고 주장하는 사람이다. 그걸 진실이라고 생각하며 연기했다. 또 '천둥 쏘는 처자'라는 타이틀이 되게 재밌는 키워드다. 포스터를 보면 권총이 있지 않냐. 총 소리를 고려 시대 사람들이라면 어떻게 인지할까, 그런 재밌는 접근으로 다가갔다. 자세히 보시면 시계도 차고 있다. 현대 문물을 어떻게 가져왔을까 지켜봐 주시면 재밌게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최동훈 감독은 "시계는 제 시계다"라고 헀지만, 김태리는 "그리고 제 것이 됐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태리는 "80년대 전자시계를 벼룩시장에서 사가지고 갖고 있었던 것이었는데 소품으로 헌납했다"라는 최동훈 감독에 "훔쳐 간 것도 모르시더라. 제가 몰래 훔쳐 갔다"라고 답했고, 최동훈 감독은 "이미 손목 사이즈를 줄여놔서 가져오지도 못한다"라고 화답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외계+인 | 정오의 희망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