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조2' 현빈의 원동력 [인터뷰]
2022. 09.12(월) 09:00
공조2: 인터내셔날 현빈
공조2: 인터내셔날 현빈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만족을 하는 순간 더 이상의 성장은 없다. 그렇기에 매 작품 만족보다는 아쉬움을 느끼고 다음 작품에서 그 요소들을 줄여나가겠다는 배우 현빈의 마음 가짐은 인상적이다. 아쉬움을 원동력을 삼아 쉴 새 없이 달려온 현빈의 다음이 기대되는 이유다.

지난 7일 개봉된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제작 JK필름, 이하 '공조2')은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여기에 뉴페이스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로, 지난 2017년 설 연휴 극장가를 강타했던 '공조'의 후속편이다. 현빈은 극 중 북한 형사 임철령을 연기했다.

현빈이 '공조2' 출연을 결심하는데 필요조건으로 내건 건 하나였다. 1편에서 함께한 배우들과 함께하는 것. 이에 대해 현빈은 "2편이 제작된다고 했을 때 제작진에게 첫 번째로 말씀드린 부분이 1편의 배우 분들의 그대로 나와서 제작이 된다면 저도 동참하겠다고 했다. 그 부분은 다른 배우들도 같은 생각이었던 것 같다"라고 했다. 함께 했던 배우들과 다시 모이기만 한다면 출연을 결정하는 건 당연한 수순이었다고 했다.

함께 한 배우, 제작진과 속편을 촬영한다는 건 편안했지만, 반대로 경계해야 할 지점도 명확했다. 현빈은 이에 대해 "편안해서 나올 수 있는 대사나 애드리브를 경계했다"면서 "캐릭터가 아닌 본인의 모습이 나올 수 있을 것 같다. 그런 것만 아니라면 장점이 훨씬 컸다"고 말했다.

경계할 지점이 분명했지만, 그것을 제외하고는 장점이 훨씬 컸다. 현빈은 "모든 배우들이 그렇겠지만 호흡을 처음 맞출 때 상대 배우가 어떤 리액션을 하는지 서로 모르기 때문에 맞춰나가는 시간이 필요한데, 1편에서 함께 하면서 서로의 호흡을 알고 있기에 맞춰나가는 과정 없이 디벨롭부터 시작하니까 모든 부분이 장점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임철령의 변화된 지점은 현빈의 변화점과 비슷한 결을 가졌다. 배우 유해진도 현빈이 한층 여유로워진 모습이었다고 회상할 정도로, 임철령과 현빈의 변화는 비슷한 느낌이 있었다. 이에 대해 현빈은 "물론 제 개인적으로는 머릿속에서는 지금도 약간 앞만 보고 달리는 느낌이 없지 않아 있지만 예전에 비하면 조금 둘러보려고 한다"면서 "아마 유해진 선배님께서 그런 것들을 캐치하신 거 아닌가 싶다. 안달 내고 그런 것보다는 여유를 가지고 편안하게 모든 것들을 접근하기를 바라는 지점이 있다"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1편에 이어 '공조2'에서도 현빈의 액션 활약은 인상적이다. 일상 액션부터 고강도 총기, 와이어 액션까지 다양한 액션을 구사하며 '공조' 시리즈의 시그니처인 액션을 완성한 현빈이다. 이에 대해 현빈은 "그냥 다 할 수 있는 액션이다. 더 특별히 노력한 부분이 있다면 콘셉트를 조금 바꿨다. 1편에서는 철령이가 타격감은 세지만 날렵하게 나왔었는데, 이번에는 크게 날렵하지 않다는 건 아니지만 장명준(진선규)의 콘셉트가 날렵함으로 잡혀있었기 때문에 다른 콘셉트로 부딪히면 재밌을 거라고 생각했다. 묵직함으로 표현했으면 했다"고 했다.

이어 현빈은 "콘셉트에 대해서 많이 고민했다. '공조2'에서의 액션은 스케일이 커진 것뿐만 아니라 보여지는 액션도 디테일하고 세밀하게 분석해서 뭔가 만들어내야겠다고 생각했다. 아이디어 내고 뭔가를 찾아내는 데에 조금 더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1편에서 휴지 액션이 있다면, '공조2'에서는 파리채 액션이 있다. 파리채로 적을 때려잡는(?) 임철령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이에 대해 현빈은 "어떻게 하면 파리채로 효과적인 구도를 만들어서 타격감을 줄 수 있을까 카메라 앵글을 생각하면서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현빈은 "저는 뉴욕 시가지 전 장면이랑 정명준과 대치했던 옥상신, 총알이 퍼붓는데 기둥 뒤에 서있었던 신이 기억에 남는다. 진선규 씨와의 신 같은 경우에는 외부 촬영 포함해서 10일 넘게 촬영했다. 굉장히 더운 날 옥상에서 촬영했다. 위험한 요소들도 너무 많아서 기억에 남는다"라고 말했다.

액션엔 늘 부상이 따랐다. 그렇지만 큰 부상 없이 촬영을 끝낼 수 있었던 건 스태프들의 노고 덕분이라는 현빈이다. 그는 "액션이 잇는 작품을 하면 늘 부상이 있다. 다행히도 큰 부상 없이 촬영했다. 스태프 분들이 신경을 쎠주셔서 가능한 일인 것 같다,. 이번에 촬영할 때도 있었다. 이런 일들은 비일비재하게 있었는데 큰 부상 없이 끝냈다는 거에 감사하다"라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공조2'는 언론 시사회 이후 '형만 한 아우'라는 호평을 들으며 현재 추석 극장가에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그렇지만 현빈은 만족보다는 후회가 남는다고. 이에 대해 현빈은 "늘 만족보다는 후회가 많이 남는 것 같다. 특히 결과물을 보고 나면 이런 부분에서 이렇게 했으면 어땠을까 생각도 많이 하는 것 같다"면서 "이번에도 액션에 대한 아쉬움도 여전히 있다. 그 당시에는 최선을 다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지금 남는 아쉬움들은 다음 작품에서 줄여나가는 수밖에 없다"라고 전했다.

그렇지만 만족감도 분명히 있었다. 현빈은 "1편에 비해 빌드업시키려고 했던 부분은 많이 빌드업이 돼서 선보일 수 있겠구나 생각했다. 만족했던 부분은 진태 가족과 벌어지는 일, 민영(임윤아)과의 에피소드, 액션의 스케일은 만족한다"라고 말했다.

3편에 대한 기대감도 내비쳤다. 현빈은 "함께 했던 배우들이 함께 할 수 있다면 저는 당연히 참여할 의향이 있다"면서 "민영이와의 관계도 뭔가 조금 더 나아지는 모습이 나오면 재밌을 것 같다. 진태도 뭔가 다 다른 지점도 있지 않을까 싶다. 1, 2편과 다른 지점을 만들어낼 수 있는 부분들은 무궁무진한 것 같다. 만들어진다면 재밌을 것 같다"라고 했다.

"작품을 선택하는데 원칙이 있다면 잘 모르겠습니다. 그냥 이 작품을 내가 하고 싶을 만큼 재미있냐가 첫 번째예요. 제가 이 작품에 해가 안되게 소화를 할 수 있을까 고민을 하는 것 같아요. 그때그때 상황이 만들어지는 게 있는 것 같기도 하고요. 시나리오도 어느 시기에 읽냐에 따라서 다르게 느껴지니까요. 제가 어떤 상황이고 어떤 마음이고 어떤 것들을 주로 생각하고 있을 때 시나리오를 봤냐에 따라서 달라지는 것 같아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 VAST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공조2: 인터내셔날 | 현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