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랑수업’ 김준수, 케이와 열애설 직접 해명 “오해” [T-데이]
2022. 09.12(월) 12:40
채널A 신랑수업, 김준수
채널A 신랑수업, 김준수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가수 김준수가 생애 첫 소개팅에서 제대로 매운 맛을 느낀다.

15일 밤 9시 20분 방송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32회에서는 박해미의 주선으로 황석정과 생애 첫 소개팅을 하는 김준수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김준수는 MZ세대 감각의 레스토랑에서 박해미와 만나 연애 관련 이야기꽃을 피운다. 그러던 중 박해미는 “‘자만추’(자연스런 만남 추구)를 했을 때 준수의 행동이 궁금하다”며 깜짝 소개팅을 주선한다. 박해미는 소개팅 상대 여성에 대해 “성격, 키, 몸매가 최고인 S대 나온 여자”라고 소개하는데, 잠시 후 황석정이 등장하자 모두가 ‘입틀막’ 한다.

김준수는 놀란 가슴을 진정시킨 뒤 “안녕하세요, 선배님”이라고 깍듯하게 인사하지만, 황석정은 곧장 “이름이 준수죠? 헤어진 남친 이름이네”라며 매운맛 토크를 가동한다. 이에 박해미는 황석정을 향해 “너를 소개해주는 게 예의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어”라고 말해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그럼에도 황석정은 “나는 사주가 비구니로 나와”, “난 자웅동체” 등 입만 열면 캡사이신 토크를 퍼붓는다. 그런가 하면 “산에 땅이 있는데 거기에 나무를 심는 것이 취미”라고 은근히 ‘자리 잡은 누나’임을 암시해 김준수를 어질어질하게 만든다.

한창 대화가 물오를 무렵, 박해미는 김준수에게 최근의 스캔들에 대해 기습적으로 묻는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이승철은 “준수가 알고 보면 많은데”라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짓는다. 그러자 김준수는 “많지 않습니다. 얼마 전에 그것도 진짜 오해”라며 열애설을 직접 해명한다. 뿐만 아니라 김준수는 공개연애에 대한 솔직한 생각과 이상형도 밝힌다. 과연 김준수가 생애 첫 소개팅 자리에서 어떤 매너를 보여줄지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채널A]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준수 | 신랑수업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