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노래자랑' 김신영 "대구 첫 녹화, 송은이와 함께 눈물"
2022. 09.20(화) 08:00
KBS1 전국노래자랑 MC 김신영
KBS1 전국노래자랑 MC 김신영
[하남(경기)=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코미디언 김신영이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지난 19일 경기 하남시 미사경정공원에서 KBS1 '전국노래자랑-하남시 편' 현장 공개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녹화에 앞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MC 김신영, 김상미 CP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전국노래자랑'은 지난 42년 동안 변함없이 일요일을 지켜온 KBS 대표 장수 프로그램이다. 1980년 11월 9일 첫 정규 편성을 시작해 故 이한필, 이상용, 故 고광수 아나운서, 최선규 아나운서가 MC 자리를 거쳤고, 故 송해가 1988년 5월부터 2022년 6월까지 34년 간 진행을 맡아왔다.

故 송해 별세 이후 이호섭 작곡가, 임수민 아나운서가 임시 MC를 거친데 이어 후임 김신영은 10월 16일 방송을 시작으로 MC로서 첫발을 내딛게 됐다.

김신영은 앞서 고향인 대구 달서구에서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를 마쳤다. 이날 방송분은 '전국노래자랑-하남시 편'에 이어 전파를 탈 예정이다. 대구 녹화에서는 3만명 이상의 시민이 녹화 현장인 두류공원 코오롱야외음악당을 찾아 김신영의 MC 신고식을 축하해 화제를 모았다.

김신영은 첫 녹화 소감을 묻는 질문에 "첫 녹화는 아쉽다는 생각을 늘 한다. '전국!'이라고 먼저 구호를 외쳐야 하는데, 말만 하면 눈물이 울컥 나려고 하더라. 울면 안 되는데"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전국노래자랑'의 실로폰 소리와 오프닝 음악은 거의 태교 때부터 듣던 것들이 아니냐. 어릴 때부터 듣던 이 구호에 시민 여러분이 '노래자랑!'이라고 화답해주시니 울컥했다"라며 "함성을 듣는데 머리가 하얘지고, 여기가 어딘지도 모르겠더라. 자꾸 긴장하게 되고 다음 멘트가 떠오르지 않아 말문이 막혔다. 부족한 모습을 보였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김신영은 "첫 녹화가 코미디언 데뷔할 때보다 훨씬 떨렸다"라며 "데뷔 때는 동기들과 코미디를 하고 무엇이든 함께 했는데, 이제는 혼자서 전 국민이 사랑해주시는 '전국노래자랑'에 서려니 떨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중에 대구에 사는 친구가 녹화 현장을 찍은 영상을 보내줬는데, 영상을 보고 눈물이 나더라. 대구까지 와주신 송은이 대표님도 울고, 스태프들 모두가 대기실에서 울었다. 이유 모를 감동과 벅참, 떨림이 느껴졌다. 사람이 느낄 수 있는 모든 감정을 다 느낀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신영은 "'전국노래자랑'은 42년 동안 자란 큰 나무고, 나는 이제 그 옆에서 자라나는 조그만 나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전국 팔도에서 국민분들을 만나고 배우는 모든 것들이 새로운 '전국노래자랑'의 색깔이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신영 | 전국노래자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