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노래자랑' 김신영 "故 송해, 국민 사랑하는 마음 배우겠다"
2022. 09.20(화) 08:01
KBS1 전국노래자랑 MC 김신영
KBS1 전국노래자랑 MC 김신영
[하남(경기)=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코미디언 김신영이 '전국노래자랑'을 통해 시민들과 호흡할 준비를 마쳤다.

지난 19일 경기 하남시 미사경정공원에서 KBS1 '전국노래자랑-하남시 편' 현장 공개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녹화에 앞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MC 김신영, 김상미 CP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전국노래자랑'은 지난 42년 동안 변함없이 일요일을 지켜온 KBS 대표 장수 프로그램이다. 1980년 11월 9일 첫 정규 편성을 시작해 故 이한필, 이상용, 故 고광수 아나운서, 최선규 아나운서가 MC 자리를 거쳤고, 故 송해가 1988년 5월부터 2022년 6월까지 34년 간 진행을 맡아왔다.

故 송해 별세 이후 이호섭 작곡가, 임수민 아나운서가 임시 MC를 거친데 이어 후임 김신영은 10월 16일 방송을 시작으로 MC로서의 첫발을 내딛게 됐다. 앞서 고향인 대구에서 첫 녹화를 마쳤고, 이에 앞서 이날 녹화한 하남시 편이 첫 방송으로 전파를 타게 된다.

김신영은 대구에서의 사전 녹화 당시 노인 출연자에게는 엎드려 절하고, 어린이 출연자에게는 용돈을 쥐어 돌려보내는 등 故 송해의 뒤를 이어 관객을 섬기는 진솔한 진행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김신영은 "출연자들과의 호흡은 즉흥적으로 나온 것도 있고 리허설 당시 떠올린 것도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신영은 "사전 리허설 때 아기가 나왔는데, 만약 내 조카가 정말 '전국노래자랑' 무대에 나온다면 어떨까 상상해봤다. 용돈이라도 주면 좋지 않겠나 싶어 지갑을 열었는데 5만원 지폐가 딱 하나 있더라. 만원 짜리가 있을 줄 알았는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김신영은 "출연하시는 분들이 얼마나 떨릴까 싶어서 장난을 치는 것이다. 과거 장터 행사를 많이 진행해봐서 어르신들과 함께할 기회고 많았고, 조카들이 노는 모습도 많이 봤기 때문에 내 삶에서 묻어 난 행동들이 자연스럽게 무대 위에서 드러나는 것 아닌가 싶다"라고 이야기했다.

김신영은 "송해 선생님께 배워야 할 덕목 중 가장 중요한 것이 국민들을 사랑하는 마음이라고 생각한다. 참가자 분들께 '뭐든지 하세요. 다 받아 드립니다. 다만 바지만 벗지 마세요. 바지 벗으시면 방송에는 못 나가지만 제가 올려드릴게요'라고 말하고 싶다"라며 "돌발 상황 또한 '전국노래자랑'의 맛과 멋일 것이며, 열려 있는 마음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프로그램에 임하는 각오를 다졌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신영 | 전국노래자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