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욘더' 신하균·한지민, 이준익 만나 그려낸 '애틋 멜로' [27th BIFF 종합]
2022. 10.07(금) 16:30
부산국제영화제, 배우 신하균 한지민
부산국제영화제, 배우 신하균 한지민
[부산=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신하균과 한지민의 '지독한 멜로'가 펼쳐질 '욘더'가 부산국제영화제에 상륙했다.

7일 오후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출품작 '욘더'(감독 이준익) 오픈 토크가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 GIFFXGENESIS 야외무대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이준익 감독, 배우 신하균 한지민 이정은 정진영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티빙 '욘더'는 세상을 떠난 아내로부터 메시지를 받은 남자가 그녀를 만날 수 있는 미지의 공간 '욘더'에 초대 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죽은 자의 기억으로 만들어진 세계 욘더를 마주한 다양한 군상을 통해 삶과 죽음, 영원한 행복은 무엇인가에 대한 근원적 질문을 던진다. 김장완 작가의 소설 '굿바이, 욘더'를 원작으로 한다.

'욘더'는 이준익 감독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진출작으로, 온 스크린 섹션에 초대됐다. 온 스크린은 OTT 공식 섹션으로 지난해 아시아 영화제 최초로 신설됐다. 그 해 최신 시리즈 화제작을 프리미어 상영으로 선보이는 부문이다.

"부국제에 초청 받을 줄은 몰랐는데, 진짜 영광스럽다'라고 말문을 연 이준익 감독은 "원작을 영화화하려고 하다가 실패했었다. '박열', '사도'를 찍고 돌아와 다시 작품을 쓰게 됐다"라며 "죽음을 통해 삶을 바라보는 이야기를 통해 우리의 생각이 조금 더 선명해지기를 바랐다. 내가 소설을 잘못 건드려서 작품을 훼손할까봐 덮었다가 10년이 흐른 뒤에 다시 꺼내고 싶어졌다"라고 작품을 만들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준익 감독은 시대적 배경에 대해 "안락사법에 대해 이야기하기 위해 10년 후인 2032년을 배경으로 삼았다. 우리가 일상적으로 만지는 디바이스, 인터페이스들이 5년 전과 많이 다른데 10년 뒤면 또 얼마나 많이 달라지겠나. 너무 생경하면 몰입을 방해하고 너무 차별점이 없으면 미래라는 느낌이 안 들 것 같아서 중간을 잘 찾아야 했다. 미술, 촬영, 소품과 같은 기술적인 면에서 근미래 SF인 '욘더'가 어느 곳을 향하고 있는지를 눈여겨보면 두 배로 재밌을 것"이라고 작품에 대해 소개했다.

특히 이준익 감독은 "대한민국 전체를 다 돌아다니면서 찍었다. 그런 면에서는 지금껏 작업한 작품 중 가장 호사를 부렸다"라고 말했다. 신하균은 "배 타고 들어가야 하는 아름다운 섬에서 2주 동안 머물며 촬영을 하기도 하고, 전국을 돌아 다녔다"라고 설명을 보탰다. 이준익 감독은 "'욘더'는 한 장면을 찍기 위해서 남해 섬 끝까지 배를 타고 갔다 오거나 강원도 산골에서 찍기도 하고 섬과 바다를 오갔다"라며 "대한민국의 자연, 인공적인 풍광들이 세계 어디에 보여줘도 모자람이 없어서 그 매력을 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부산국제영화제, 욘더 팀

신하균은 아내의 죽음 이후 공허한 삶을 이어가는 남자 재현, 한지민은 재현의 죽은 아내 이후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지난 2002년 MBC 드라마 '좋은 사람' 이후 20년 만에 다시 한 작품에서 재회해 가슴 아픈 로맨스를 펼치게 됐다.

신하균은 "(한지민은) 여전히 예쁘고 아름답지만 대화가 달라졌다. 많은 대화를 했다. 어렸을 때는 이렇게 말이 많은 줄 몰랐다. 목소리도 크고 즐겁게 작업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재현은 액션보다 리액션이 많은 역할이다. 감정을 안으로 삼키는 사람으로, 상대가 어떤 배우일지 너무 궁금했었는데 한지민이었다. 지민 씨가 역할을 맡아줘서 얻은 부분이 많다. 밝고 긍정적인 부분이 잘 맞았고, 똑똑하고 영리한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그를 칭찬했다.

한지민은 "이후가 초반에 죽음을 맞이하는 캐릭터라서, 죽은 뒤의 이후는 살아있는 인물처럼 연기해야 하는지, 아니면 AI(인공지능)처럼 연기를 해야 하는지 고민이 있었다. 이후의 동기부여나 감정의 시작점을 찾기보다는 재현의 감정을 따라서 모든 이야기가 펼쳐지기 때문에 재현의 혼란, 갈등에 초점을 맞추고 연기했다. 내 캐릭터의 감정보다는 극을 보고 반응하는 관객분들에게 포인트를 맞추는 과정이 어려웠지만 재밌기도 했다"라고 말해 기대를 더했다.

이밖에도 사람들을 미지의 공간 욘더로 안내하는 바이앤바이 운영자 세이렌 역에 이정은, 욘더를 창조한 뇌과학자 닥터K 역에 정진영이 출연해 극의 완성도를 높인다. '욘더'는 14일 티빙을 통해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부산국제영화제 | 욘더 | 이준익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