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튼콜' 하지원·강하늘·정지소·노상현, 환상 호흡 예고 [화보]
2022. 10.26(수) 09:47
커튼콜, 하지원 강하늘 정지소 노상현
커튼콜, 하지원 강하늘 정지소 노상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커튼콜'의 배우 강하늘 하지원 정지소 노상현의 화보가 공개됐다.

31일 첫 방송하는 KBS 월화드라마 '커튼콜'(극본 조성결·연출 윤상호)에 출연하는 강하늘 하지원 정지소 노상현이 화보 카메라 앞에 섰다.

'커튼콜'은 국내 굴지의 호텔 체인 ‘호텔낙원’의 총수 자금순 (고두심)의 마지막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해 귀순한 손자로 나선 무명 배우 유재헌 (강하늘)과 호텔낙원의 막내딸이자 총지배인인 박세연 (하지원)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현실 연극’이다. 화보를 위해 또 한 번 조우한 배우들은 서로를 배려하는 겸손한 태도와 훈훈한 케미로 현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강하늘은 드라마 '커튼콜'에 대해 "흔하게 볼 수 없는 설정이라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고, 하지원 역시 "참신한 설정에 끌렸던 것 같다. 연극배우들이 함께 연극을 하고 변화하게 되는 과정에서 가족애를 느끼실 수 있다"며 작품에 대한 감상 포인트를 짚어줬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커튼콜, 하지원 강하늘 정지소 노상현

계속해서 연기를 해나가는 동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강하늘은 "현장에서의 즐거운 공기"라며 "평가는 평가대로 놔둔다. 배우라는 직업은 평가에서 오히려 자유로워져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고, 하지원은 "현장에서 내가 가진 에너지를 뿜을 때 가장 행복을 느낀다. 의미 있는 작품을 통해 좋은 메시지나 가치, 좋은 감정이나 생각을 관객에게 전달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지소와 노상현은 입을 모아 '증명'을 키워드로 뽑았다. 정지소는 "배우라는 꿈에 대한 책임감, 그리고 나를 증명하고 싶은 욕심, 끝까지 할 수 있다는 의지를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했고, 노상현 또한 "인정받고 싶은 욕구, 증명해내고 싶은 의지가 나를 움직인다"라며 소회를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하퍼스 바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하늘 | 커튼콜 | 하지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