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설현 "요즘은 '예쁘다'보단 '성격이 좋다'는 칭찬이 더 좋다"
2022. 11.09(수) 13:31
정오의 희망곡, 설현
정오의 희망곡, 설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정희'에서 설현이 선호하는 칭찬에 대해 말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서는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극본 홍문표·연출 이윤정, 이하 '아하아')의 배우 설현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신영은 설현에 대해 "설현 씨가 주변 사람들한테 잘한다. 애교스럽게 하지 않아도 만약 내가 힘든 일이 있으면 한 마디 없이 묵묵하게 곁에 있어준다. 그게 설현 씨만의 위로 방법이다. 어떤 일이 있어도 곁에서 묵묵하게 아무 말 없이 자리를 지켜주는 친구다"라면서 "함께 출연한 신은수 씨도 '설현의 예쁜 얼굴과 천사 같은 성격에 놀랐다'고 하셨다. 요즘엔 예쁘다는 칭찬과 성격이 천사 같다는 칭찬 중 뭐가 더 좋냐"고 물었다.

이에 설현이 "요즘엔 성격이 천사 같다는 말이 더 좋다. 더 좋은 의미를 갖고 있는 것 같다"고 답하자, 김신영은 "(설현 씨가) 낯도 가리고 내성적인 면도 있는데, 그렇다고 해서 사람을 불편하게 하지 않는다. 그게 중요한 포인트인 것 같다. 사람을 편하게 해준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아하아'는 '커피프린스 1호점' '치즈인더트랩' 등을 연출한 이윤정 감독이 맡은 신작으로, 인생 파업을 선언한 자발적 백수 여름(김설현)과 삶이 물음표인 도서관 사서 대범(임시완)의 쉼표 찾기 프로젝트를 그린다. 오는 21일 공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FM4U '정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설현 | 정오의 희망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