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집' 송중기 "주 3회 편성? JTBC 돈 많이 버세요"
2022. 11.17(목) 14:58
JTBC 재벌집 막내아들
JTBC 재벌집 막내아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재벌집 막내아들'이 주 3회 파격적인 편성을 예고한 가운데, 제작진과 출연진이 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7일 오후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극본 김태희·연출 정대윤) 제작발표회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정대윤 PD, 배우 송중기 이성민 신현빈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 윤현우(송중기)가 재벌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으로 회귀해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회귀물이다. 동명의 웹소설이 원작으로, '60일 지정생존자' '성균관 스캔들'을 집필한 김태희 작가와 신예 장은재 작가가 집필하고, 'W' '그녀는 예뻤다'의 정대윤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앞서 '재벌집 막내아들'은 금토일 주 3회 편성을 예고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대해 정대윤 PD는 "주 3회 드라마는 솔직히 저도 처음에는 무리 아닌가 생각을 했다. 파격적 편성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 PD는 "그런데 생각해보면 요즘 OTT는 전 회차를 한번에 공개하지 않느냐. 그렇게 집중적으로 다가가는 게 요즘 시청자들이 원하는 게 아닌가 싶다. 그게 요즘 트렌드에 맞는 편성일 수도 있겠다 싶었다"라고 말했다.

송중기는 "일주일에 세 번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신선하다고 생각하기도 하고 놀라기도 했다. 하지만 크게 의미를 두지는 않았다"라며 "업계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이 굉장히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있고, 그래서 그렇게 큰 놀라움은 아니었다. 더 전문가이신 방송국 관계자 분들께서 깊게 생각하고 내린 결정이었을 것이라고 싶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개인적으로는 '광고가 많이 팔렸나' 생각했다. JTBC 돈 많이 버세요"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이성민은 "나는 근래 영화, OTT 드라마를 선보인 적이 있었는데 중기 군과 비슷한 생각"이라며 "요즘 관객들의 작품을 보는 취향이 많이 변한 것 같다. 이유가 뭔지는 저도 요즘 고민 중이지만, 8편이 동시에 공개가 되기도 하고, 어떤 분들은 일주일에 두 편 공개되는 드라마를 마지막까지 기다렸다가 한번에 몰아서 보겠다는 분들도 계신다. 그래서 이 또한 JTBC의 새로운 시도가 아닐까 싶다"라고 이야기했다.

신현빈 역시 "저 같은 경우에도 그런 드라마가 있나 싶었는데, OTT에서도 하루에 2개씩 공개하는 경우, 전편이 나가는 경우 등 너무 다양한 경우의 수가 존재하더라. 우리 드라마 역시 OTT로 볼 수 있어서 일주일에 3편을 더 즐겁게 보실 수 있겠다는 생각도 했다"라고 자신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18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송중기 | 이성민 | 재벌집 막내아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