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달집4' 김혜윤 "작은 키 탓에 박스 깔고 '어하루' 촬영"
2022. 11.24(목) 20:53
바퀴 달린 집
바퀴 달린 집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바퀴 달린 집4'에서 배우 김혜윤이 '어쩌다 발견한 하루' 촬영 비하인드스토리를 들려줬다.

24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4'(이하 '바달집4') 7회에서는 막둥이 로운의 절친 김혜윤과 이재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재욱을 본 성동일은 깜짝 놀라며 "너도 키가 무척 크다. 넌(김혜윤) 이 장신 멤버에 어떻게 들어간 거냐"고 말했고, 김혜윤은 "그러게요. 너무 제가 밑에 있죠? 그래서 말이 잘 안 들린다"고 너스레를 떨어 성동일을 폭소케 했다.

이에 성동일이 "쓰리샷이 있었을 거 아니냐. 렌즈를 가까이 댕기지 못했을 것 같다"라고 의아해하자, 김혜윤과 이재욱은 "그래서 밑에 박스를 깔고 촬영했다. 박스를 레드 카펫처럼 깔고 촬영했다"라고 재치 있게 답했다.

로운 역시 김혜윤을 내려보며 "전 가끔씩 혜윤이가 머리를 안 감고 오면"이라고 장난쳐 이들의 절친 케미를 가늠할 수 있게 했다.

한편 로운, 김혜윤, 이재욱은 2019년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바달집4']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바퀴 달린 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