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집', '송중기 픽' 김도현 매력 터졌다 [TV온에어]
2022. 11.28(월) 05:59
JTBC 재벌집 막내아들
JTBC 재벌집 막내아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재벌집 막내아들'에서 김도현의 활약이 돋보였다.

27일 밤 방송한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극본 김태희·연출 정대윤) 6회에서는 진도준(송중기)이 새서울타운 사업에 뛰어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진양철(이성민)은 장손 진성준(김남희)에게 신도시 사업을 맡으라고 말했다. 난지도 땅을 개발해 훗날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가 조성되는 새서울타운 사업이었다.

진도준 역시 같은 사업에 뛰어들려 했다. 이를 위해 진양철의 사위이자 진도준의 고모인 진화영(김신록) 남편 최창제(김도현)를 이용하려 했다. 진도준은 오세현(박혁권)을 최창제 부부와 만나게 했고, 진양철 모르게 이들에게 선거 자금을 대겠다며 회유를 했다.

최창제는 자신이 공천을 받을 수 있을지 의문스러워 했지만, 진도준은 검사이던 그가 새서울타운 개발사업에 입찰한 상대 건설사 비리를 폭로하게 해 스타 검사로 만들었다. 최창제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왜 힘 없는 서민들만 고통을 분담해야 하느냐"라는 진도준의 말을 고스란히 카메라 앞에서 전하고 있었으며, 유권자들에게 인기를 끌게 됐다.

결국 최창제는 정계 진출을 본격화 했고, 진양철은 최창제에게 불리한 기사를 내서라도 그의 출마를 막으려 했다. 진화영은 "자식 앞길에 재 뿌리는 아버지가 세상 천지 어딨느냐"라며 격분해 진양철 본가로 쳐들어왔고, 진도준이 아무것도 모르는 척 두 사람을 도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JTBC 재벌집 막내아들

진도준은 "할아버지 보러 오신거면 고모부 혼자 가시는 게 좋을 것이다. 고모랑 같이 가면 서울시장 후보가 아니라 사위 밖에 되지 않는다"라고 조언했고, 최창제는 진양철 앞에서 진도준의 조언대로 그를 역으로 협박해 '재벌 저격수'로 정계 진출을 하겠다고 나섰다. 진도준은 아무 것도 모르는 척 최창제를 응원했고, "순양가 사위 보다는 서울시장이 더 잘 어울리시지 않느냐"라고 그의 사기를 더했다. 결국 최창제는 서울시장에 당선됐고 진도준이 지분을 보유해 둔 건설사에 새서울타운 사업권을 쥐어줬다.

최창제 역을 맡은 김도현은 이날 한 회 안에서 다이나믹하게 변하는 최창제의 모습을 맛깔나게 연기했다. 재벌가 회장 장인 눈치를 보며 기가 죽어 있는 사위의 모습부터 아내의 말대로 정치에 입문해 서서히 각성하는 모습, 아내 진화영을 쩔쩔 매며 달래고, 진도준의 "서울시장이 더 어울리신다"라는 말에 감격해 입을 틀어 막는 다소 코믹한 연기까지 물 흐르듯 소화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도현 | 송중기 | 재벌집 막내아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