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x박소담x이솜x이주영, '유령'을 이끄는 여성 캐릭터의 힘
2023. 01.30(월) 11:17
유령
유령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유령'에서 이야기의 중심에 있는 여성 캐릭터들의 활약이 화제다.

지난 18일 개봉된 영화 '유령'(감독 이해영)은 1933년 경성, 조선총독부에 항일조직이 심어 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으며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의심을 뚫고 탈출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와 진짜 ‘유령’의 멈출 수 없는 작전을 그린 작품이다.

먼저 이하늬가 전임총독에게 비행기를 선물할 정도로 재력가 집안의 딸인 차경 역으로 분해 호연을 펼쳤다. 차경은 ‘유령’으로 의심받는 상황 속에서도 목숨보다 소중한 것들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호텔을 빠져나가야 하는 인물이다. 이하늬는 차경 역을 통해 극의 긴장감을 부여하는 것은 물론 높은 기세와 타격감 넘치는 액션을 선보여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박소담이 도발적인 매력을 무기 삼아 조선인임에도 총독부 실세인 정무총감 비서 자리까지 오른 야심가 ‘유리코’ 역을 맡아 열연을 보여줬다. 유리코는 ‘유령’ 용의자 선상에 올라 호텔에 갇힌 뒤에도 안팎을 휘젓고 다니며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경성으로 돌아가려 애쓰는 인물이다. 박소담은 유리코 역을 통해 기죽지 않고 당당하게 맞서는 강한 에너지를 발산하는 것은 물론 총기 액션으로 관객들에게 강렬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여기에 이솜과 이주영이 '유령' 속 여성 캐릭터 열전에 가세해 극에 힘을 실었다. 이솜은 총독부 내에 있는 항일조직 스파이 ‘유령’에게 정보를 전달받아 임무를 수행하는 행동 대원, 난영 역으로 분해 이야기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며 진한 잔상을 남긴다. 이주영은 ‘유령’을 돕는 황금관의 매표소 직원 영주 역을 맡아 영화 속에서 조용하지만 강력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서사를 확장한다.

이처럼 남다른 존재감으로 '유령'에서 활약하는 여성 캐릭터는 영화 속 또 하나의 관전포인트로 관객들에게 깊은 여운을 남기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유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유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