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AI 오디오 기업 수퍼톤 인수
2023. 01.31(화) 11:23
하이브 수퍼톤 인수
하이브 수퍼톤 인수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과 뉴진스 등이 소속된 하이브가 인공지능(AI) 오디오 기업 수퍼톤을 인수했다.

하이브는 수퍼톤에 450억 원을 투자해 총 56.1%의 지분을 확보했다고 31일 밝혔다. 하이브는 지난 2021년 수퍼톤에 40억 원을 투자해 18.2%의 지분을 처음 취득했고, 이번 추가 투자로 지분을 과반까지 늘렸다. 하이브는 성장전략의 하나인 음악산업과 기술의 융합을 현실화하기 위한 차원에서 수퍼톤 인수를 추진했다.

하이브에 따르면 수퍼톤의 AI 오디오 기술은 목소리를 구성하는 다양한 요소들을 조합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무한에 가까운 목소리를 생성해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하이브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생성한 목소리는 노래나 연기에 활용할 수 있으며, 실시간으로 구현이 가능한 단계에까지 이른 상태"라고 전했다. 수퍼톤은 이들 기술의 기반에 해당하는 지적재산권(IP)은 물론 연구개발(R&D)을 위한 연구소와 자체 스튜디오를 보유해왔다.

뿐만 아니라 수퍼톤은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AI 보이스가 혁신할 영화산업의 미래'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AI 기반의 창작 사례와 혁신기술을 공유했다. 고인이 된 가수 김광석·김현식·유재하·임윤택·터틀맨 등의 목소리를 재현하기도 했다.

또 미국 CNN의 미래 기술 다큐멘터리 시리즈 '디코디드(Decoded)'의 AI편에 등장해 관심을 받았다. 함께 출연한 기업으로는 알파고(AlphaGO)로 유명해진 구글의 딥마인드(DeepMind), 대화형 AI 챗GPT(chatGPT)와 이미지 생성 AI 달리2(DALL·E 2)를 개발한 오픈AI(OpenAI) 등이 있다. AI 오디오 기업으로는 슈퍼톤이 유일했다.

이교구 수퍼톤 대표는 "수퍼톤의 AI 오디오 기술은 기획 단계에서부터 제작, 편집, 후처리, 배급, 유통 등 콘텐츠 제작의 모든 단계에 적용 가능하다"며 "음악 콘텐츠 영역에서 시작해 점차 인지도를 넓혀 이제는 영화와 애니메이션, 오디오북, 게임 등의 콘텐츠 분야에서도 창작자들로부터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라고 했다.

박지원 하이브 CEO는 "수퍼톤은 하이브가 처음으로 투자를 단행한지 2년 만에 비약적인 기술적 진보를 이룩했으며, 사업적 적용 분야의 다양성 또한 확보했다"면서 "극사실적인 연기와 가창을 가능케 하는 수퍼톤의 AI 음성 합성 기술에 하이브의 제작 역량을 접목해 선보이게 될 콘텐츠에 대한 기대가 크다"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하이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수퍼톤 | 하이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