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팽현숙, 최양락에 "나도 가슴 아팠어" 눈물 [T-데이]
2023. 02.24(금) 18:10
살림남2
살림남2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살림남2’ 최양락, 팽현숙 부부가 눈물을 흘린 사연이 공개된다.

25일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300회 특집을 맞아 전 MC 최양락과 팽현숙 부부의 궁금했던 근황이 공개된다.

최근 일이 끊겨 6개월째 집에서 쉬고 있다는 최양락은 방송, 홈쇼핑, 음식점 운영 등으로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팽현숙을 대신해 세탁소 심부름과 장보기 등 살림을 도맡아 하고 있는 상황.

팽현숙은 무기력하게 집에만 있는 최양락을 못마땅해하며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어"라면서 폭풍 잔소리를 하는가 하면 "사람들이 최양락 한물갔대!"라는 팩폭을 날렸다.

초라해진 자신의 모습에 어깨가 축 쳐져 있던 최양락은 때마침 영화 출연 제의가 들어왔다는 소식을 듣고 뛸 듯이 좋아했고, 절친이자 대학 후배인 배우 양형욱을 집으로 초대해 연기 수업을 받으며 환갑이라는 나이에 다시 배우의 꿈을 키웠다.

하지만 기쁜 마음으로 영화사 관계자들을 만나러 간 최양락은 갑자기 표정이 굳어지더니 급기야 팽현숙만 남겨둔 채 자리를 박차고 나가 버렸다는데.

이후 집에 돌아온 최양락은 "내가 왜 이렇게 됐냐"라 신세 한탄했고, "나도 가슴 아팠다"며 남편을 달래던 팽현숙은 끝내 눈물을 보였다고 해 과연 최팽 부부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최양락, 팽현숙 부부가 눈물을 흘린 사연은 이낭 밤 9시 25분 ’살림남2’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살림남2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