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글로리' 박지아 "송혜교와의 연기 호흡, 너무 행복했어요" [인터뷰③]
2023. 03.18(토) 09:00
더 글로리, 박지아
더 글로리, 박지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드라마 '더 글로리'의 배우 박지아가 송혜교와 원수와도 같은 모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극본 김은숙·연출 안길호)에서 빌런이자 동은(송혜교) 엄마 정미희 역으로 활약한 박지아는 17일 티브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송혜교와 연기 합을 맞추는 동안 무척 행복했다"라고 말했다.

극 중 동은과 미희의 감정이 폭발하는 화재 신은 '더 글로리'의 명장면 중 하나로 손꼽힌다. 자신을 두 번이나 버린 어머니를 향해 동은은 울분을 터트리고, 미희는 동은의 트라우마를 건들며 "잘못했다고 해"라고 협박하는 신이다. 동은은 이 모든 걸 녹화, 이를 이용해 미희를 정신 병원에 가둬놓는 데 성공하며 어머니를 향한 복수를 마친다.

이 신을 회상하던 박지아는 "송혜교 배우가 기가 막히게 연기를 받쳐주셔서 그런 장면이 탄생할 수 있었다. 그때 연기할 때 너무 행복하고 좋았다"고 말하면서도 "다만 많은 이야기를 나누진 않았다. 동은과 미희 관계 자체가 많은 대화를 필요로 하지도 않았고 긴장감을 팽팽하게 유지해야 했기에 곧바로 신으로 들어갔다. 필요한 대화는 신 안에서 모두 이뤘던 것 같다. 촬영이 시작되는 동시에 송혜교가 아닌 문동은으로 느껴졌고, '내 딸이 나한테 이렇게 얘기해?' '감히?' '네가 잘못했으니까 빌어'라고 받아들여졌다. 그런 분위기가 자연스레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런가 하면 박지아는 또 길게 호흡을 맞춘 임지연 배우에 대해선 "깜짝 놀랐다. 준비를 엄청 많이 해오셨더라. 난 준비해 온 게 티가 나는 스타일이라면, 임지연 배우는 준비를 엄청 해오지만 티를 안 내는 스타일이다. 그만큼 준비를 철저하게 해오신다. 연기를 잘 하는 건 이미 알고 있었으나, 인물 분석을 완벽하게 해온 걸 보고 무척 놀랐다. 연기를 너무 잘해주신 덕에 내 감정도 수월하게 나온 것 같다. 너무 감사했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지난해 12월 30일 파트1이 공개돼 신드롬적인 인기를 자랑한 이 작품은 지난 10일 파트2를 통해 나머지 8회가 공개되며 막을 내렸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박지아, 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더 글로리 | 박지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