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남이' 박성웅, 1인 2역 열연
2023. 03.22(수) 12:26
웅남이
웅남이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변신의 귀재’ 박성웅이 '웅남이'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22일 개봉된 영화 '웅남이'는 반달곰이라는 특별한 비밀을 가진 사나이가 특유의 짐승 같은 능력으로 국제 범죄 조직에 대항하여 공조 수사를 하며 벌어지는 코믹 액션 영화.

'웅남이'에서 박성웅은 전직 경찰이자 지금은 동네 백수인 웅남이와 국제 범죄 조직 2인자인 웅북이라는 극과 극 1인 2역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한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만으로도 박성웅의 연기는 보는 이들의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40대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사실 25세 청년이라는 웃픈 캐릭터 설정에 박성웅 특유의 능청스러운 말투와, 표정 연기가 더해져 영화에 대한 기대감과 호기심을 극대화하고 있다는 평.

특히, '내안의 그놈' 이후 또 한 번 1인 2역으로 열연한 박성웅이 전직 경찰이자 지금은 동네 백수인 웅남이와 국제 범죄 조직 2인자인 웅북이라는 극과 극 역할을 소화, 코믹과 액션을 위화감 없이 오가며 웃음과 긴장감을 동시에 선사한다.

박성웅은 연기뿐만 아니라 열혈 홍보 활동으로도 '웅남이'에 힘을 보태고 있다. TV 예능 ‘놀면 뭐하니?’, ‘라디오스타’는 물론 웹예능 ‘꼰대희’, ‘또간집’, ‘숏박스’까지 연달아 출연하며 홍보 역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다. 이러한 영화에 대한 박성웅의 애정이 예비 관객들의 마음도 움직이고 있다.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능수능란하게 캐릭터를 바꿔가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입지를 공고히 한 박성웅이기에 이번 '웅남이'를 통해 보여줄 박성웅표 연기가 더욱 기대를 모은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웅남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웅남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