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킬링 로맨스'는 민초같은 영화, 아주 새로울 것" [인터뷰]
2023. 05.05(금) 09:50
킬링 로맨스, 이하늬
킬링 로맨스, 이하늬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이하늬는 영화 '킬링 로맨스'를 한 마디로 '민트초코 같은 영화'라 표현했다.그만큼 처음엔 낯설고 새롭겠지만 곧 빠져들고 찾게될 될 것이란다.

최근 개봉한 '킬링 로맨스'(감독 이원석·제작 영화사 이창)는 섬나라 재벌 조나단(이선균)과 운명적 사랑에 빠져 돌연 은퇴를 선언한 톱스타 여래(이하늬)가 팬클럽 3기 출신 사수생 범우(공명)를 만나 기상천외한 컴백 작전을 모의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이원석 감독 특유의 톡톡 튀는 상상력과 예상을 벗어나는 전개로 무장한 이 영화는 관객들 사이에서도 극명하게 호불호가 나뉘고 있는 중이다.

그런 면에서 이하늬는 '킬링 로맨스'를 "한 마디로 민트초코 같은 영화"라 표현했다. 처음엔 '이게 무슨 맛이지?'하며 놀랄 수 있지만, 나중엔 이 색다른 맛에 빠져들 것이라 본다고. 이하늬는 "서서히 젖어들며 민초파 같은 매니아 층이 만들어지지 않을까 싶다"라고 바라기도 했다.

일반적으로 이렇게나 크게 호불호가 갈리는 영화라면 배우로서도 망설여지기 마련. 이번 필모가 추후 활동에 큰 영향을 끼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이하늬가 '킬링 로맨스' 출연을 결정한 이유는 이원석 감독을 향한 믿음, 그리고 배우로서 사명감 때문이었다.

이하늬는 "코로나19 이후 극장이 양극화되며 한국 영화의 가장 큰 힘이자 원동력이었던 다양성이 위축되어 간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동안 다양한 주제를 다룬, 색깔 짙은 영화들이 정말 많았었는데 스스로 힘을 잃어가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 '킬링 로맨스'를 보고 '이 영화는 세상에 나와야 한다, 나올 수만 있다면 뭐든 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원석 감독님같이 색깔 있는 분이 힘 있게 작업하셨으면 좋겠다, 거기에 힘이 되어주고 싶다는 생각에 함께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용기 있게 출연을 결정했으나 촬영 과정이 쉽지만은 않았다. 과한 연기톤과 설정에 매 순간이 '현타(현실자각 타임)'의 연속이었을 정도라고. 심지어 기존 대본에 비해 많이 덜어내고 순화했음에도 연기가 힘들었단다. 이하늬는 "영화를 보다 보면 '푹쉭콱쿵' 같은 평범치 않은 대사들이 있지 않냐. 그런데 이걸 어떻게 연기해야 한다라고 설명해주는 지문이 거의 없었다. 어떻게 보면 배우들이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는 환경이라 볼 수 있지만 몇몇 신들은 몇 개월 동안 어떻게 연기해야 할지 고민했다. 그동안 관객들이 한 번도 보지 못했던 느낌을 선사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조나단이 여래를 가스라이팅하며 고통을 주는 장면도 이하늬에겐 견디기 힘든 순간이었다고.

이런 힘든 시기를 이겨낼 수 있었던 데에는 긍정적인 힘으로 가득 찬 현장의 힘이 컸다. 이하늬는 "배우들, 스태프들끼리 계속 '우리는 한국 영화 역사에 남을 만한 영화를 하고 있다' '어떤 식으로든 역사에 남을 거다'라는 말을 하며 서로에게 힘을 줬다"며 긍정 에너지로 가득 찼던 현장의 분위기를 대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하늬가 연기한 여래는 남편 조나단의 광기 어린 집착과 억압에 고통스러워하는 인물. 이젠 연예계로 돌아가고 싶지만 고위층 임원에게도 갑질을 할 정도로 엄청난 힘을 갖고 있는 조나단의 품 안에선 도전조차 하기 어렵다.

이하늬는 그런 여래를 연기하며 가장 신경 쓴 부분에 대해 "장르는 코미디였지만 코미디로만 보이고 싶진 않았다. 그러면 캐릭터가 갖고 있는 레이어들이 옅게 보일 수 있다 생각했다. 조나단에게 학대를 받은 뒤 방으로 돌아가 '제발'을 부르는 모습을 포함해 여래의 진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장면이 몇 안 됐기 때문에 이런 장면들을 소중히 생각하며 연기했다"라고 설명했다.

여래와 같은 배우로서 느낀 공감대는 없었을까. "공감한 부분은 너무 많다"고 전한 이하늬는 "사실 육체적인 노동보다 더 힘든 게 정신적인 노동이라 생각하는데, 배우는 매번 사람들에게 노출되어 있고, 알아봐지는 삶을 살지 않냐. 심지어 연기할 땐 적극적으로 감정을 드러내며, 또 쪼개가면서 살아가야 한다. 같은 배우이기에 여래에게 어떤 피로감이 있었을지 공감이 됐다"라고 밝히며 "나 역시 과하게 일하다 부러진 적이 있다. 2년 동안 휴식도 없이 일을 한 적이 있는데 그렇게 쉬지 않고 일하다 무너진 거다. 허리가 나가서 바로 주저앉았는데 못 일어날 정도였다. 평소 건강하던 사람이 아프니까 더 충격이 세더라. 그때 몸이 받쳐주지 못하면 아무것도 할 수 없구나라는 걸 몸소 깨달았다"라고 말했다.

그제야 이하늬는 쉼의 중요성을 알았단다. 그는 "영화 속에서 여래는 압박 속에서 벗어나기 위해 '꽐라 섬'을 찾아가는데, 나 역시 그런 '꽐라 섬' 같은 존재가 있다. 과거엔 여행이었고, 요즘은 집이다. 과거엔 정말 각양각색의 여행을 많이 해봤다. 어쩔 땐 스킨스쿠버를 하러 오지로 들어가기도 했는데, 나한테 주는 선물 같은 느낌으로 여행을 많이 다녔다. 그렇게 완전히 비우고 나야 새로운 걸 채울 수 있는 공간이 생기더라"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하늬 | 킬링 로맨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