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진서연 "'독전' 본 관계자, 내게 뭐 먹고 연기했냐 의심" [TV온에어]
2023. 05.21(일) 06:00
아는 형님
아는 형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아는 형님' 진서연이 '독전' 속 강렬한 연기가 낳은 웃픈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20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ENA 드라마 '행복배틀'의 주역 이엘, 진서연, 차예련, 박효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은 출연한 게스트 면면을 살펴보더니 이들이 갖고 있는 공통점을 발견했다. 바로 이들이 모두 강렬하고 센 캐릭터 전문이라는 것.

이엘은 이에 공감하며 "트랜스젠더 역할만 두 번 연달아 했다. 영화 '하이힐'에서 트랜스젠더 역을 했는데, 그거 끝나자마자 '괜찮아 사랑이야'에서도 트랜스젠더 역을 연기했다. 재밌는 경험이었다. 내가 생각했을 때 가장 셌던 건 '도깨비'의 삼신할매이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진서연의 경우 "난 '독전'에서 마약 중독자 연기를 했었다"라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상민이 "영화 찍고 나서 한 번 불러가기도 했냐. 너무 연기를 잘 해서 의심을 받았을 것 같다"라고 궁금해하자, 진서연은 "불려가진 않았는데 관계자들이 '그때 뭐 드시고 연기하신 거냐' 물은 적은 있다. 또 '원 더 우먼'에선 소시오패스를, '본 대로 말하라'에선 살인범 잡는 강력계 형사를, '전설의 고향'에선 귀신을 연기하기도 했다"라고 자신의 이력을 들려줬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차예련은 "지금의 난 주로 차도녀(차가운 도시 여자), 재벌집 딸 같은 역할을 많이 하고 있는데, 데뷔 초엔 센 역할을 많이 맡았다"라고 운을 뗀 뒤 "'여고괴담4'로 데뷔하고 '구타유발자들'에 나왔었는데 되게 셌다. 그 바로 다음 작품도 공포 영화 '므이'였다. 연달아 공포 아니면 스릴러 장르를 하다 보니 처음엔 무척 힘들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박효주는 "난 형사 역할을 많이 했다. 질보다 양이었던 것 같다. 형사를 진짜 많이 했다. 7~8번 했다. 심지어 사극에서도 조선 시대 형사 역을 연기했다"라면서 "사실 내가 형사 맡은 작품은 다 잘 됐다"라고 우아하게 덧붙여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아는 형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는 형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