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문2’ 유준상, 액션 장인의 ‘유쾌·상쾌’ 대활약
2023. 07.31(월) 07:25
tvN 경이로운 소문2, 유준상
tvN 경이로운 소문2, 유준상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유준상이 경이로운 즐거움을 선사했다.

지난 29일 첫 방송한 tvN 새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2: 카운터 펀치’(극본 김새봄·연출 유선동, 이하 ‘경이로운 소문2’)에서 최강 괴력 소유자 ‘모탁’으로 돌아온 유준상이 통쾌함과 유쾌함을 다 잡은 연기로 극의 재미를 더했다.

‘경이로운 소문2’ 1, 2화에서는 형사로 복귀한 모탁의 모습과 스펙터클한 액션신이 그려졌다. 카운터이자 형사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모탁은 카운터로서 악귀를 처단하고, 이후 악귀가 빠져나간 범인을 경찰서로 보내 악귀와 악인 두 마리 토끼를 다 잡는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 또한 타인을 위해 희생정신을 발휘한 적봉(유인수)을 카운터 적임자로 캐치한 그의 예리한 눈썰미는 새로운 전개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중국에서 온 악귀 웡(김현욱)이 밟은 융의 땅을 따라온 모탁은 그곳에서 그와 치열한 격투를 벌였다. 여기서 유준상은 녹슬지 않은 날렵한 액션 연기로 긴장감 넘치는 장면을 완성하며 눈을 뗄 수 없는 호연을 펼쳤다.

이처럼 유준상은 든든한 선배이자 카운터, 형사로서 통쾌한 한방과 유쾌한 매력까지 ‘모탁’의 매력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이 밖에도 카운터 사이에서 홀로 염력을 쓰지 못하던 중 장기 밀매 악귀가 준희에게 칼을 날린 순간 염력으로 막아낸 모탁의 모습은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를 부른다. ‘경이로운 소문2’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20분 방송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경이로운 소문2 | 유준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