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연애는 불가항력' 조보아, '로코 요정' 등극
2023. 08.24(목) 10:39
조보아
조보아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조보아가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로맨틱 코미디 장르를 접수했다.

조보아는 지난 23일 첫 방송된 JTBC 새 수목드라마 ‘이 연애는 불가항력’에서 온주시청의 민원 해결사이자 늘 최선을 다하는 말단 공무원 이홍조 역으로 분해 엉뚱하고 통통 튀는 에너지를 발산했다.

이날 방송서 조보아는 폐허가 된 온주산 신당 마당에 누워있는 모습으로 첫 등장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는 악성 민원도 바로 처리하는 홍조의 FM 면모와 오지랖의 끝판왕을 현실감 넘치게 보여줘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처음 만난 로운(장신유 역)을 저승사자로 오해하는 장면에서는 엉뚱한 면모로 보는 이들까지 웃음 짓게 만들었다.

‘짠내’ 나는 연기도 돋보였다. 온주 시청 녹지과 공원관리팀으로 발령받은 조보아는 공팀장(현봉식)의 인정을 받으려고 노력해 직장인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또 흉가라 불리는 온주산 신당을 철거해 달라는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직접 나선 현장에서 무구 방울을 밟고 넘어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조보아는 몸을 아끼지 않는 열연은 물론, 신당의 주인인 로운과 철거 합의서를 두고 티격태격하며 앙숙 케미를 선사했다.

조보아의 풋풋한 짝사랑 연기 역시 소소한 재미를 전했다. 하준(권재경 역)을 볼 때마다 이름처럼 홍조를 띠는가 하면, 시위대가 뿌린 의문의 액체까지 온몸으로 막아내 절절한 짝사랑을 보여줬다. 이렇듯 조보아는 첫 회만에 로운과 ‘혐관’ 로맨스를, 하준과는 애틋한 짝사랑을 표현해 사랑의 짝대기가 어떻게 이어질지 기대케 했다.

방송 말미, 홍조는 신당에 살던 무당 은월(김혜옥)로부터 철거 허락을 받아내 ‘민원의 여왕’으로 거듭났다. 하지만 은월에 따르면, 홍조가 전생에서 신유에게 죽임을 당했을 뿐만 아니라 현생에서 신유를 괴롭히는 ‘빨간 손’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유전병에 시달리는 신유의 저주를 풀어줄 ‘목함의 주인’ 또한 홍조로 알려져 그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됐다.

첫 회부터 전생의 비밀이 밝혀진 가운데, 앞으로 조보아가 홍조의 현생과 전생을 어떻게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조보아가 출연하는 ‘이 연애는 불가항력’은 3백여 년 전 철저히 봉인되었던 금서를 얻게 된 말단 공무원 이홍조와 그 금서의 희생양이 된 변호사 장신유의 불가항력적 로맨스다.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3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JTBC ‘이 연애는 불가항력’]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조보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