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꾼의 탄생' 김동찬, 항동리서 '인간 정수기' 등극
2023. 08.24(목) 13:44
일꾼의 탄생 김동찬
일꾼의 탄생 김동찬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트로트 익살꾼'으로 통하는 가수 김동찬이 전남 항동리서 '인간 정수기'에 등극했다. '일꾼의 탄생' 촬영지 전남 항동리 출격한다.

김동찬은 23일 방송된 KBS1 '일꾼의 탄생'의 전남 항동리 마을편 두 번째 이야기에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김동찬은 쥐를 잡아달라는 민원을 처리하기 위해 나섰다. 적극적으로 쥐를 찾아 나선 모습과는 달리 실제로 쥐가 나타나자 깜짝 놀라 시청자에 웃음을 선사했다.

청년회장 손헌수의 지시를 받은 김동찬은 임무완수를 위해 열심히 땀을 흘렸다. 그 모습을 보고 민원인이 "이렇게 땀을 많이 흘려"라고 묻자 김동찬은 "별명이 인간정수기 에요"라고 답했다.

방송 이후 김동찬은 "실제로 체험해보니 왜 이렇게 열심히 일을하고 움직이는 알 것 같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트로트계의 익살꾼으로 통하는 김동찬은 KBS1 '전국노래자랑' 출연 이후 배우, 가수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근 신곡 '돈꽃'을 발매했으며, '마성의 운세' '한신가요제' 등의 MC를 맡고 있다. 최근에는 독도 홍보대사로 위촉되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1 '일꾼의 탄생']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동찬 | 일꾼의 탄생 | 전국노래자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