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美 8개 도시 북미 투어 성료 "꼭 다시 만나면 좋겠다"
2023. 09.07(목) 13:2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그룹 에스파가 뉴욕 공연까지 성공적으로 마치며 첫 북미 투어의 화려한 막을 내렸다.

에스파는 첫 북미 투어 '에스파 라이브 투어 2023 싱크 : 하이퍼 라인'(aespa LIVE TOUR 2023 'SYNK : HYPER LINE)을 지난 8월 13일 LA를 시작으로 펼쳤다. 투어 도시는 LA, 댈러스, 마이애미, 애틀랜타, 워싱턴 D.C., 시카고, 보스턴에 이어 뉴욕까지 총 북미 8개 도시에서 펼쳐졌다. 이들은 독보적인 음악 색깔과 다채로운 퍼포먼스로 현지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에스파는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에스파 라이브 투어 2023 싱크 : 하이퍼 라인 인 브루클린'을 개최,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현지 인기를 입증했고, 약 2시간 20분 동안 에너제틱한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총 25곡의 풍성한 공연을 마친 에스파는 "오늘이 미국 투어의 마지막 날인데, MY 여러분 덕분에 너무나 재미있었고 잊을 수 없는 추억 만들었다. 정말 고맙고 사랑한다. 꼭 다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객석을 가득 채운 관객들 역시 팬라이트를 흔들고 에스파의 이름을 연신 외치며 앙코르 요청하는 등 열정적으로 응원해 눈길을 끌었다

에스파는 오는 9월 8일 멕시코 멕시코시티에서 월드 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에스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