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싸우면 다행이야' New 야도 이장 이대호 "가짜 야도는 잊어라" [T-데이]
2023. 09.10(일) 13:1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 이대호가 이대은, 유희관, 정근우, 이대형, 니퍼트를 이끌고 '진짜 야도'를 세운다.

오는 11일 밤 9시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진짜 야도' 이장이 된 이대호와 그를 따르는 멤버들과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이 그려진다. 스튜디오에는 전(前) 야도 이장 김병현과 청년 회장 홍성흔, 그리고 우주소녀 다영이 함께한다.

이날 무인도에 먼저 도착한 이대호는 자신의 이장 팻말을 세우며 이번 야도가 '진짜 야도'임을 선언한다. 이대로 이대호가 이장으로 자리매김하면 전(前) 이장 김병현은 다시는 섬에 못 나가는 상황. 이에 "김병현의 '야도'는 확실히 부족했다"라며 디스를 하는 이대호를 보고 김병현은 "아직 이대호를 이장이라고 인정하지 않는다"라며 팽팽하게 맞선다.

이대호와 함께 '진짜 야도' 멤버가 된 이대은, 유희관, 정근우, 이대형, 니퍼트는 김병현과 함께 했던 야도를 추억하며 험담 나눈다. 이를 듣던 김병현이 한숨을 쉬자 홍성흔은 "월드시리즈 끝내기 홈런 맞은 이후로 이런 숨소리는 처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야구선수의 최강 라인업을 구축한 '진짜 야도' 멤버들은 "가짜 야도는 잊어라"라는 이장 이대호의 말에 야도는 마치 시즌을 시작하는 야구장처럼 흥분으로 물든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안싸우면 다행이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