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김성규, 자취 10년 차 ‘건생건사’ 루틴 [T-데이]
2023. 09.14(목) 13:33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나 혼자 산다’ 인피니트 김성규가 자취 10년 차 일상을 공개한다. 모닝 한약부터 안방 사우나까지, 철저히 건강을 지키기 위한 김성규의 ‘건생건사’ 루틴에 관심이 쏠린다.

15일 밤 11시 10분 방송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데뷔 14년 차 원조 ‘칼군무돌’ 인피니트의 리더이자 메인 보컬 김성규의 일상이 공개된다.

인피니트 김성규가 무려 6년째 살고 있는 ‘성규 하우스’를 공개한다. 세월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는 심플한 인테리어가 눈길을 모으는 가운데, 그는 “제 의견이 들어간 물건이 없네요”라면서 자신에게 집은 오직 쉬는 공간이라고 밝힌다.

병약미 가득한 모습으로 침대에서 일어난 김성규는 공복에 한약 한 봉지를 드링킹한다. 그는 “어느 순간 체력에 과부하가 오더라”라며 작년부터 건강을 위해 한약을 먹기 시작했다고. 이어 모닝 턱걸이 5세트를 아득바득 해내는 반전 모습으로 놀라움을 안겨줄 예정이다.

김성규는 턱걸이를 마친 후 ‘안방 사우나’로 향한다. 그는 혈액 순환, 노폐물 배출 등 사우나의 효과를 언급하며 ‘안방 사우나’ 예찬론을 펼친다. 이어 비타민, 단백질 등 균형 잡힌 성규표 건강 메뉴까지 건강 챙기기에 진심인 모습을 보인다. 전날 잠들기 전부터 생각했다는 그의 건강 메뉴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그런가 하면 김성규는 자취 인생 첫 대형 폐기물 처리를 위해 고군분투한다. 인터넷에 검색을 하고, 친구, 구청, 관리소에 전화해 모르는 부분을 꼼꼼하게 확인한다. “물어보는 게 창피한 게 아니잖아요”라며 혹시나 실수할까 봐 질문을 쏟아내는 그의 모습에서 ‘확신의 TJ(MBTI)’ 향기가 느껴진다는 후문이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 혼자 산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