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싸우면 다행이야' 이대호 "한 명 방출하겠다" 폭탄선언 [T-데이]
2023. 09.17(일) 10:54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안싸우면 다행이야' 이대호의 진짜 야도에 피바람이 분다.

오는 18일 밤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진짜 야도 이장 이대호와 그를 따르는 정근우, 유희관, 이대형, 이대은, 니퍼트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스튜디오에는 전(前) 야도 이장 김병현과 청년 회장 홍성흔, 그리고 우주소녀 다영이 함께한다.

이날 이대호는 진짜 야도 둘째 날을 시작하며 "한 명 방출하겠다"라고 폭탄선언을 한다. 이에 멤버들은 통발, 해루질 등 모든 '내손내잡' 과정에서 팽팽한 신경전을 펼친다.

청년 회장 이대은부터 이대호 절친 정근우까지 그 누구도 안심할 수 없는 가운데, 점점 '내손내잡' 격차가 벌어지며 방출 위기 후보군이 좁혀진다. 촌장 안정환도 "방출 1순위는 이 사람"이라고 냉정한 평가를 내려 웃음을 준다.

전 야도 이장 김병현의 이대호를 향한 견제도 계속된다. 그는 해산물이 좀처럼 잡히지 않는 '내손내잡' 현장을 보고 "이대호가 장소를 잘못 정했다"라며 디스를 한다. 조금의 빈틈만 보여도 공격을 퍼붓는 김병현의 견제가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오는 18일 밤 9시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안싸우면 다행이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