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교제‧학대 ‘7인의 탈출’, 방심위 항의 속출
2023. 09.19(화) 23:42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7인의 탈출'이 방송 첫 주부터 방송통신위원회에 발목이 잡힌 모양새다.

19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에 따르면 SBS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은 지난 15, 16일 방송분을 기준으로 이날 오전까지 벌써 8건의 항의 민원이 접수됐다.

민원 내용은 자세히 공개되지 않았으나, 해당 민원은 내부 검토를 거쳐 심의 안건으로 상정될 가능성이 있다.

지난 15일 첫 방송 된 해당 드라마는 거짓말과 욕망이 뒤엉켜 사라진 한 소녀의 실종에 연루된 7명의 악인들의 생존 투쟁과 그들을 향한 피의 응징을 그린 피카레스크(악인들이 주인공인 작품) 복수극이다. 스타 작가 김순옥이 '펜트하우스'에 이어 들고 나온 신작으로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친딸 아동학대, 원조교제, 학교폭력 등 자극적인 플롯이 전파를 타며 항의 민원이 접수된 것으로 보인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