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전2' 오늘(17일) 공개, 관전 포인트 셋
2023. 11.17(금) 10:02
독전2
독전2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독전 2’가 공개를 앞두고 관전 포인트와 현장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17일 오후 5시 공개되는 넷플릭스 영화 ‘독전 2’(감독 백감독)는 용산역에서 벌인 지독한 혈투 이후, 여전히 ‘이선생’을 쫓는 형사 원호(조진웅)와 사라진 락(오승훈), 다시 나타난 브라이언(차승원)과 사태 수습을 위해 중국에서 온 큰칼(한효주)의 독한 전쟁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다.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믿고 보는 배우들의 강렬하고 신선한 연기 앙상블이다. 1편에 이어 등장하는 원호 역의 조진웅은 ‘이선생’을 쫓는 그의 집념이 곧 신념이 되어 더 치열하게 ‘이선생’을 쫓는 과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브라이언 역의 차승원은 육체는 쇠약해졌지만 욕망은 더 깊어진 자로서 마음 깊은 곳에 증오를 가지고 독한 전쟁에 뛰어든다. 브라이언 안에 가득한 욕망이 차승원을 통해 어떻게 표현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2편에 등장하는 큰칼은 원래 남성이었으나 백감독은 “정답 같은 느낌이 아닌 의외의 인물이 연기하는 건 어떨까?”라는 생각 하에 여성으로 바꾸고 또한 바로 한효주를 떠올렸다. 동료 배우들이 처음에 한효주를 못 알아볼 정도로 강렬한 변신과 함께, 새로운 빌런의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300:1이라는 치열한 경쟁률의 오디션을 거쳐 락 역을 맡은 오승훈은 베일에 싸여있었던 락의 서사와 관계를 2편을 통해 세밀하게 풀어나갈 예정이다. 백감독은 “오승훈이 오디션에서 처음 대본을 읽는 순간 딱 느낌을 받았다”라고 밝히며 새롭게 표현될 ‘락’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이처럼 ‘독전 2’는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만나 선보일 강력한 캐릭터들의 조합으로 시청자들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들 것이다.

두 번째 관전 포인트는 ‘이선생’ 측 세력과 그를 쫓는 자들이 만나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전쟁을 묘사하는 다채로운 액션과 감각적인 영상미이다. 전작인 ‘뷰티 인사이드’와는 장르적으로 대척점에 있는 ‘독전 2’로 돌아온 백감독은 “사랑 이야기로 데뷔했지만 원래 범죄 액션 장르를 좋아한다”라고 말해 격렬하면서도 세련된, 새로운 액션 시퀀스를 기대하게 한다. 특히 ‘독전 2’는 총기, 차량 액션부터 맨몸, 칼, 유리, 골프채 등 다양한 무기들을 활용한 액션으로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예고한다. 또한 백감독은 실제로 있을 법한 실감 넘치는 프로덕션을 위해 심혈을 기울였고, 태국에서 펼쳐지는 밀림 속 카체이싱과 거침없는 총격전, 1편의 엔딩이자 원호와 락이 재회하는 노르웨이의 광활한 풍경을 펼쳐놓으며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마지막 관전 포인트는 영화를 보는 동안 ‘과연 이 독한 자들의 전쟁에서 최후의 승자는 누구인가?’ 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을 찾아가는 것이다.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은 1편에서의 열려 있던 결말과 서사를 완성시키기 위해 5년 만에 다시 돌아온 ‘미드퀄’ ‘독전 2’는 더 깊고 확장된 세계관에서 펼쳐지는 독한 전쟁으로 시청자들을 초대한다. 전쟁이 있다면 승자도 있는 법, 예측할 수 없는 전개 속에서 최후의 승자를 짐작해보며 시청하는 것 또한 영화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방법이다. 여기에 조진웅은 “통쾌한 액션을 즐기다보면 영화의 끝에는 어떠한 질문으로 도달하게 된다. 그 질문을 깊이 생각하며 즐겨달라”는 관전 포인트를 전해 장르적 재미뿐만 아니라 그 끝에 진한 여운이 담겨있는 ‘독전 2’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독전2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