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인의 탈출’ 체리블렛 유주 “베테랑 선배님들과 함께, 소중한 시간” 종영 소감
2023. 11.17(금) 13:49
SBS 7인의 탈출, 유주
SBS 7인의 탈출, 유주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체리블렛 유주가 SBS ‘7인의 탈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유주는 SBS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에서 송지아(정다은)의 언니이자 천재 영화감독 미쉘 역을 맡았다. 동생 지아를 위해 한모네(이유비 분)에게 복수를 하는 인물로, 힘 있는 발성과 카리스마 있는 표정을 더해 몰아치는 연기로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극 중 악역으로 그려지는 모네에게 복수를 하는 인물로 시청자들에게 사이다를 선사해 강렬한 존재감을 자랑했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유주는 “‘7인의 탈출’에서 연기를 할 수 있어 너무나 큰 행운이었다. 많이 긴장되기도 했고, 모르는 것도 많았지만 존경하는 작가님, 감독님, 선배님들, 스태프분들께서 저를 잘 이끌어 주시고 도와주셔서 많이 배울 수 있었다. 베테랑인 선배님들과 현장에서 함께 할 수 있어서 촬영 내내 정말 감사했고, 소중한 시간이었다”라고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미쉘은 동생을 위한 복수만이 삶의 목표인 캐릭터인 만큼, 큰 슬픔과 분노를 표현하는 장면이 많았다. 살면서 크게 소리쳐 화낸 경험이 없었지만 미쉘의 상황과 감정을 이해하기 위해 끊임없이 연습하며 많이 준비했다. 벌써 마지막이 다가와 아쉬우면서도 아직 실감이 나지는 않지만, 재밌게 시청해 주시고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돌아올 시즌2도 많이 기대해 주시면 좋겠다. 앞으로도 항상 최선을 다하는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며 배우로서 작품에 임하는 진정성이 느껴지는 포부를 전했다.

유주는 걸그룹 체리블렛의 멤버이자 웹드라마, 일일드라마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배우로서도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이번 ‘7인의 탈출’을 통해 감정의 폭이 큰 캐릭터로 새로운 변신에 도전해 연기 스펙트럼을 한층 확장했다. 이에 앞으로 다양한 작품을 통해 유주가 잠재성 있는 배우로서 활약할 행보에 기대가 더해진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스튜디오S, FNC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7인의 탈출 | 유주 | 체리블렛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