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언론, '2023 BBMAs' 분석 "뉴진스·스키즈 인기 급상승" [TD할리웃]
2023. 11.20(월) 10:52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미국 연예 매체 피플(PEOPLE)이 20일(한국시간) 오전 10시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리는 대중 음악 시상식 '2023 빌보드 뮤직 어워즈(BBMAs)'의 관전포인트 중 하나로 K팝 그룹 뉴진스와 스트레이 키즈를 꼽았다.

피플은 "올해 시상식은 총 69개 부문으로 특히 K팝 4개 부문이 신설됐다. '톱 K팝 투어', '톱 글로벌 K팝 아티스트', '톱 K팝 앨범', '톱 글로벌 K팝 송' 등"이라며 "뉴진스와 스트레이 키즈의 인기가 급상승했다"고 보도했다.

올해 후보에 오른 K팝 아티스트는 총 9 팀이다. 스트레이 키즈, 뉴진스는 퍼포머로 선정돼 무대에 오른다. 스트레이 키즈는 K팝 보이 그룹으로는 두 번째로, 뉴진스는 K팝 걸그룹 중에서 처음으로 '빌보드 뮤직 어워즈' 무대에 오른다. 소속사 분쟁으로 해체된 피프티 피프티는 멤버 중 유일하게 키나만 초대됐다. 키나는 전날 '빌보드 뮤직 어워즈' 파티에 참석해 "너무 비현실적이다. 내가 여기 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특히 방탄소년단 지민은 ‘톱 셀링 송’ 부문 후보 올라 눈길을 끈다. K-팝 솔로 아티스트가 등재된 것은 지민이 처음. 하지만 올해 시상식 무대에서는 볼 수 없다. K팝 아티스트로 무대에 오르는 건 퍼포머로 선정된 뉴진스와 스키즈가 유일하다. 현지 매체들이 이들을 관전 포인트로 꼽은 이유다.

올해 '2023 빌보드 어워즈'에는 뉴진스, 스트레이 키즈를 비롯해 머라이어 캐리(Mariah Carey) , 페소 플루마(Peso Pluma) , 카롤 G(Karol G), 모건 월렌(Morgan Wallen), 비비 렉샤(Bebe Rexha ), 데이비드 게타 (David Guetta), 테이트 맥레이(Tate McRae) 등이 무대에 오른다.

가장 많은 후보에 노미네이트된 가수는 테일러 스위프트로 현재 음원 판매량, 라디오 방송, 스트리밍 및 소셜 참여를 포함한 모든 차트 데이터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오랜 만에 빌보드시상식에 오르는 머라이어 캐리의 특별 공연도 마련된다.

이밖에도 위켄드가 16개 부문 후보에 올랐으며 드레이크는 14개 부문 후보에 올라 선의의 경합을 벌인다.

'2023 빌보드 어워즈'는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Spotify)와 협력해 열린다. 주최 측에 따르면 스트리밍수가 수상에도 중요한 요소가 될 전망이다. 관객들은 시상식 관련 홈페이지에 공개된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스트리밍에 참여한 이들로 구성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