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 안 받는 자식들 꼭 보길"…'3일의 휴가' 김해수x신민아, 안 울고 못 베기는 모녀 '케미' [종합]
2023. 11.27(월) 16:53
3일의 휴가
3일의 휴가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세상에서 가장 가까운 사이지만, 그 소중함은 너무나 늦게 알게 되는 모녀 사이를 다룬 영화가 극장을 찾는다. 김해숙과 신민아의 모녀 연기가 마음을 울리는 ‘3일의 휴가’다.

27일 오후 서울시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3일의 휴가’(감독 육상효) 언론시사회에서는 육상효 감독을 비롯해 출연 배우 김해숙 신민아 강기영 황보라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3일의 휴가’는 하늘에서 휴가 온 엄마 복자(김해숙)와 엄마의 레시피로 백반집을 운영하는 딸 진주(신민아)의 힐링 판타지 영화다. 특히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를 선보이며 호평받았던 육상효 감독이 연출을 맡아 가까우면서도 먼 관계인 가족 사이의 복잡한 감정을 깊이 있게 그려냈다. 여기에 영화 ‘7번방의 선물’ ‘82년생 김지영’ 등의 히트작으로 주목받은 유영아 작가가 시나리오를 집필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새로운 가족 이야기로 특별함을 더했다.

이날 육상효 감독은 “이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슬픈 에피소드들이 더 많았다. 슬픔이 너무 강해서 이야기가 흐트러지는 건 경계해야 한다고 생각했지만, 그렇다고 너무 건조한 영화를 만드는 건 무서운 일이다. 감정이 움직일 수 있는 정도로는 슬퍼야 한다고 생각했다. 공감 때문에 흘리는 눈물이 있지 않나. 그런 눈물들이 우리 영화에 많이 있었으면 했다”라고 했다.

황보라도 복자와 진주의 이야기에 깊이 공감했다. 황보라는 “제가 어렸을 때 서울로 유학을 갔고, 엄마가 부산에서 왔다 갔다를 많이 했다. 제가 복자와 진주처럼 엄마하고 정말 많이 싸웠다. 우리 엄마도 저랬을까라는 생각에 눈물이 났다”라고 했다.

또한 육상효 감독은 연출 “기억이나 그리움의 감정들이 중요했다. 그런 감정들을 어떻게 시각적으로 보여줄지 고민했다. 음악과 요리, 풍경 등을 통해서 표현하려고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육상효 감독은 영화 속 설정에 대해 “기본적인 설정은 유영아 작가님의 대본 속에 이미 있었다. 저는 그런 설정의 의도를 잘 살리면서 가족 간의 그리움이나 기억과 같은 영화의 콘셉트와 잘 연결시킬지 고민했다”고 했다.

‘나의 특별한 형제’에 이어 ‘3일의 휴가’까지, 육상효 감독은 연이어 가족 주제의 영화를 연출한 이유에 대해 “제가 무척 가족적인 사람인 것 같다. 가족적이라는 건 가족에게 잘 한다는 이야기가 아니라 모든 사고를 가족 중심으로 한다. 얼마 전에 어머니가 돌아가셔서 그런지 이런 이야기가 가깝게 다가온다. 앞으로도 영화를 만들면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만들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육상효 감독은 “지금 관객들에게도 부모와 자식 관계는 기본적으로 변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부모는 절대로 자식을 배신하지 않고, 다만 자식이 모를 뿐이며 이후 자식이 늦게 깨닫는 과정은 변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저는 우리가 보편적으로 느끼는 부모 자식 사이를 영화에서 집약적으로 보여준 거다”라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다양한 작품에서 엄마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국민 엄마’로 등극한 김해숙과 ‘힐링의 아이콘’ 신민아가 처음 모녀로 호흡을 맞춘데 이어, 강기영과 황보라까지 합류해 유쾌한 에너지로 극에 활력을 더하며 최고의 케미스트리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김해숙은 복자를 연기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현실에 있는 엄마가 아니었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옳은 건가 고민했다. 중점을 둔 부분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엄마는 엄마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저희 엄마가 하늘에서 내려오시면 어떠셨을지, 사람은 누구나 이별을 해야 하니 내가 이런 일을 겪는다면 딸에게 어떻게 할지 고민했다. 현실적이고 모든 분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뒀다”라고 말했다.

신민아는 “저도 누군가의 딸이지 않나. 딸이 엄마를 대하는 감정이 복잡하면서도, 캐릭터와 비슷할 거라고 생각했다. 편하면서 감정 표현을 많이 하기도 하고, 극 중 진주는 엄마에게 애증이 있지 않나. 시나리오를 읽고 공감이 쉽게 됐다. 딸들이 엄마에게 가지는 보편적인 감정을 어떻게 표현하고, 진주의 마음에 공감하려고 많이 노력했다”라고 했다.

강기영은 “처음에 이 역할을 제안받았을 때 저희 회사에서는 저승사자 역할이라고 해서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고민했다. 감독님이 지극히 평범한 여행회사 직원처럼 일상적으로 표현해 보자고 디렉팅을 주셨다. 특별히 귀신이라는 표현을 넣지 않고 일상적으로 보이게 연기하려 했다”라고 했다.

황보라는 “저는 항상 작품을 할 때마다 어떻게 하면 튈까 그런 욕심에 사로잡혔었다. 그런데 감독님이 이번에는 오버하지 말고 서정적으로 연기했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힘 많이 빼려고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영화에서는 김해숙과 신민아의 모녀 연기가 깊은 여운을 자아낸다. 실제 모녀지간으로 보일 정도로, 김해숙과 신민아의 ‘모녀 케미’가 눈물을 자아낸다. 이에 김해숙은 신민아와의 연기 호흡에 대해 “제가 우리 민아를 정말 사랑한다. 연기를 할 때 배우를 떠나서 모녀처럼 감정을 주고받았다. 우리 딸이라고 생각하고 연기를 했다. 제가 만족한다고 하면 웃기지만, 저는 민아하고 엄마와 딸로 만나서 연기할 수 있어서 좋았다”라고 말했다.

신민아는 “선생님이랑 연기하는 게 처음엔 부담스럽고 긴장됐다. 첫 신 찍고 나서 엄마 같다라기 보다는 나와 같은 사람인 것처럼 느껴졌다. 그래서인지 편안했다. 오랜만에 영화를 보니까 선생님 덕분에 진주가 사랑스럽게 그려진 것 같다. 오늘 영화를 보고 선생님 덕분에 진주가 아무것도 안 해도 사연이 보인 것 같아서 감사하다. 촬영이 끝나고 나서 선생님에 대한 감정이 제게 깊이 남아있었는데, 그런 것들이 영화에 묻어난 것 같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김해숙은 “12월 추운 겨울날 저희 영화를 보시고 나서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가장 가까운 가족들에게 전화 한 통 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했다. 신민아는 “저희 영화는 딸과 엄마의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내가 사랑하는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이 영화를 보셨으면 한다. 가족들에게 사랑한다는 말 꼭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황보라는 “전화 안 받는 자식들이 꼭 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3일의 휴가’는 12월 6일 개봉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3일의 휴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