덱스, '메인어' 추천 논란 과열에 칼 들었다 "강경 대응" [이슈&톡]
2023. 11.28(화) 14:59
덱스
덱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덱스가 애니메이션 논란이 점차 과열되자 결국 법적대응 카드를 꺼냈다.

덱스는 지난 5월 자신의 유튜브 영상에서 ‘어른의 인생 애니’로 ‘메이드 인 어비스’를 언급하며 “반전이 어마어마하다. 하나의 목표만을 가지고 시작했던 여행에서 여자 아이가 너무나 많은 것을 느끼고, 상처도 받고, 그걸 이겨내고 성장하면서 결국 목표까지 도달해 간다”고 설명했다.

해당 발언이 최근 도마 위에 올랐다. ‘메이드 인 어비스’는 일본 애니메이션으로, 깊고 거대한 구멍 ‘어비스’의 수수께끼를 풀기 위해 모험을 떠나는 소녀와 소년의 이야기를 그린다. 동명의 만화를 원작으로 제작된 ‘메이드 인 어비스’는 어린 아이에 대한 몇몇 묘사들이 불쾌감을 자아낸다면서 소아성애, 가학성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덱스 뿐만 아니라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수빈, 르세라핌 사쿠라도 해당 애니메이션에 대해 언급해 최근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논란이 계속되자 덱스는 23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 MBC에서 진행된 MBC 예능프로그램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3’(이하 ‘태계일주3’) 제작발표회에서 관련 입장을 밝혔다.

이날 덱스는 “저는 제 중심을 잘 잡고 살아온 사람”이라면서 “앞으로 제가 생각했을 때 문제가 아닐 수 있지만,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에 주의하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덱스는 “서로 경험한 인생이 다르니까 관점 차이에서 오는 이슈라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심 잘 잡아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덱스는 “걱정하고 우려하는 팬분들 심려 끼치지 않게 조율해서 보겠다”고 전했다.

덱스의 해명에도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았다. 이에 덱스의 소속사 킥더허들 스튜디오 측은 지난 27일 “당사는 익명성을 악용하여 SNS 상에서 유포되고 있는 소속 크리에이터 김진영(덱스), 소속사 사칭 및 주변인들과 관련된 악의적인 비방 허위사실 유포, 성희롱, 인신공격 성 게시물, 명예훼손, 악성 댓글 사례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알린다”고 밝혔다.

이어 “김진영 및 주변 분들을 모욕하거나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상처를 받고 있다”면서 “상시 모니터링을 통해 악의적인 비방, 성희롱 등의 게재 행위 등이 확인될 경우 법률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덱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