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환ㆍ율희, 결혼 5년 만에 파경 충격 "아이 양육은 아빠가" [이슈&톡]
2023. 12.05(화) 10:39
최민환 율희
최민환 율희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그룹 FT아일랜드 최민환과 라붐 출신 율희가 결혼 5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최연소 아이돌 부부라는 타이틀 아래 결혼 생활을 공개해왔던 두 사람의 이혼 소식에 대중의 충격이 이어졌다.

최민환과 율희는 지난 4일 각각 자신의 SNS에 이혼 소식을 직접 알렸다.

먼저 최민환은 “오랜만에 전하는 안부가 가볍지만은 않다. 신중하고 어려운 결정을 내리게 돼 여러분께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면서 “저희 부부는 오랜 논의 끝에 결혼생활을 마무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어린 나이에 가족을 만들겠다는 저희의 결정에 대해 응원해주시고 지켜봐 주신 여러분께 송구스러운 마음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민환은 “가족과 팀원들 그리고 응원해 준 팬들에게 감사하고 정말 미안하다. 또한 아이들에게 마음의 상처가 남지 않도록 아빠로서 역할을 하는 데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 좋은 소식으로 인사드릴 수 있게 하겠다”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율희도 이혼 소식을 전하면서 “부부의 길은 여기서 끝나지만 아이들의 엄마, 아빠로서 끝이 아니기에 두 사람 모두 최선을 다해 아이들을 보살피고 소통하고 있다”고 현재 세 아이의 양육은 최민환이 맡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율희는 “엄마의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게 아이들과 자주 만남을 가지며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율희는 “여러분들께서 응원해 주신 만큼 이 소식이 갑작스럽고 당황스러우실 것 같아 많은 걱정을 했다”면서 “서로의 행복을 위해 내린 절대 쉽지 않은 선택이니 따뜻한 시선으로 봐달라”고 당부했다.

두 사람은 현재 이혼조정절차를 진행 중이며 이미 별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혼 사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아이들은 갑작스러운 환경 변화에 상처를 겪지 않도록, 본래 살던 최민환 집에서 거주 중이다.

앞서 최민환과 율희는 지난 2017년 열애를 인정하고 이듬해 1월 혼인신고를 하며 정식 부부가 됐다. 결혼식에 앞서 율희가 첫 아들을 출산하면서 혼전임신이 알려지기도 했다. 이후 2020년에는 쌍둥이 딸을 얻어 슬하에 삼남매가 있다.

그동안 두 사람은 KBS2 ‘살림하는 남자들2’를 비롯해 여러 방송에 출연하며 결혼 일상을 공개해왔다. 그만큼 갑작스럽게 전해진 두 사람의 이혼 소식이 대중들의 충격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율희 | 최민환 | 최민환 율희 이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