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사장3' 조인성, 안방 사로잡은 국보급 배려
2023. 12.08(금) 09:28
조인성
조인성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시나브로 젖어 드는 조인성표 배려와 진심이 제대로 빛을 발했다.

조인성은 지난 7일 방송된 tvN 예능 '어쩌다 사장3' 7회에서 한인 마트 영업 3일 차를 보내며 알게 모르게 신경을 써야 했던 말 못 했던 고민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날 조인성은 늘 그렇듯 조용하고 덤덤하지만 누구보다 분주하게 주방을 책임지는가 하면 특유의 스윗한 면모로 살뜰히 손님을 챙기고 맞이했다.

먼저 조인성은 점심 장사 전 재료를 준비하는 과정에 찾아온 한효주를 향해 디즈니+ '무빙'에 대한 시청자의 생생한 후기를 전함과 동시에 함께 고생한 동료에 용기를 북돋우며 자상함을 보였다. 조인성은 '어쩌다 사장3' 촬영 시점 공개된 '무빙'에 대한 반응을 궁금해할 한효주에 "방금 인터뷰하고 왔는데 (시청자의 반응이 '무빙'을) 굉장히 잘 봤더라"며 자축한 것.

물론 조인성의 자상함은 동료들에게만 한정된 것이 아니었다. 식당 운영을 이어가며 틈틈이 음식 맛을 체크하고 또 손님들에게 스스럼없이 다가가 교류하며 유대감을 쌓으려 노력했다. 작은 것 하나 놓치지 않는 조인성의 섬세한 배려가 먼 타지 손님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으며 감동을 배가시켰다.

‘조셰프’의 화끈한 서비스도 이어졌다. 이른 저녁 식당을 찾은 손님들의 허기짐을 달랠 조인성의 또 다른 시그니처 메뉴인 명란 계란말이도 큰 호응을 얻었다. 무엇보다 이날 안방 시청자의 마음을 움직이는 대목은 '어쩌다 사장3'를 향한 작품 못지않은 진정성이다. 조인성은 "주방에서 일하는 게 힘들지 않으냐?"라는 손님의 질문에 "식사를 하면서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게 너무 좋다. 그분들의 지혜 가득한 이야기를 들으며 우리도, 시청자도 하나씩 얻어간다. 이야기를 나눌 때 차를 마시거나 술을 마시면서 나눌 수도 있지만 이왕이면 간단한 라면 정도 먹으면서 (조금 더 편안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 메뉴를 라면으로 선택한 것도 있다"고 고백했다.

여기에 조인성은 주민들이 이번 촬영으로 인해 겪을 수 있는 불편함에 대해서도 미안한 마음을 털어놨다. 조인성은 "사실 이 촬영이 동네를 시끄럽게 하는 일이 될 수도 있고 불편함을 감수해야 할 일이 생길 수도 있는데 그럼에도 주민들이 이해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미안함과 고마운 마음을 동시에 전했다.

3일간 고생한 동료 한효주와 마지막 저녁 식사를 보내던 과정에서도 조인성은 "사실 이 프로그램은 나 좋으려고 하는 거다. 서로 응원 주고 하는 게 뿌듯하다. 나 좋으려고 하는 건데 게스트들이 오면 특히 고생을 많이 하니까 한편으로는 미안하다"고 털어놨다.

모르는 사이에 조금씩 조금씩 젖어 드는 조인성표 시나브로 배려는 '어쩌다 사장3'를 이끄는 원동력이다. 그는 소란스럽지도 과하지도 않은 진중함과 묵직함으로 묵묵히 일당백 역할을 소화했고 지친 동료들의 사기를 올려주며 ‘참리더‘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마리나 시티 주민들과 안방 시청자들이 조인성에게 빠져들 수밖에 없는 이유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N '어쩌다 사장3']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조인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