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 조정석 VS ‘세작’ 신세경, 친구에서 숙적으로
2023. 12.11(월) 08:40
tvN 세작, 조정석 신세경
tvN 세작, 조정석 신세경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2024년 tvN 첫 번째 멜로 사극 ‘세작, 매혹된 자들’의 세작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조정석과 신세경이 바둑 친우에서 복수의 표적이 된 모습으로 보는 이를 속절없이 빠져들게 만든다.

1월 21일 첫 방송하는 tvN 새 토일드라마 ‘세작, 매혹된 자들’(극본 김선덕·연출 조남국)은 높은 자리에 있지만 마음은 비천한 임금 이인(조정석)과 그에게 복수를 꿈꿨으나 빠져들게 된 강희수(신세경)의 잔혹한 운명을 그린 멜로 사극. 상상력에 기반을 둔 픽션 사극으로, 신분을 감추고 비밀이나 상황을 몰래 알아내어 정보를 제공하는 첩자인 세작(細作)을 소재로 한다.

드라마 ‘모범형사’로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조남국 감독과 ‘왕이 된 남자’로 tvN표 웰메이드 사극 신화의 포문을 연 김선덕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여기에 조정석과 신세경이 임금과 세작으로 은밀하게 그려낼 운명적 서사에 대한 기대감이 날로 높아진다.

이 가운데 ‘세작, 매혹된 자들’의 세작 티저 영상이 공개돼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인다. 영상 속 조정석과 신세경은 바둑판 위에 흑돌과 백돌을 번갈아 두며 승부를 겨룬다. 바둑판을 사이에 두고 두 사람 사이에서 흐르는 숨 막히는 정복욕과 쫄깃하고 애틋한 애정이 손끝을 타고 전해져 향후 두 사람이 함께 겪게 될 은밀한 관계의 변화에 관심을 높이게 한다.

특히 조정석과 신세경의 감정의 변화를 속도감 있는 편집과 분할 화면으로 표현해 시선을 강탈한다. 극 중 진한대군과 ‘남장 여인’ 강몽우로 만나 바둑 친우가 된 이들의 눈빛에서 몽글몽글한 설렘이 차오르는 반면 임금과 세작으로 바둑을 두는 눈빛에서는 날 선 경계심이 가득한 것. 이들이 바둑 친우에서 복수의 표적이 되어 버린 역동적인 스토리에 궁금증이 커진다.

이와 함께 “속이고 스며들어 마침내 빠져버릴”이라는 내레이션은 앞으로 그려질 두 사람의 은밀하고 격정적인 관계에 호기심을 자극시키며, 임금이 된 조정석과 신분을 감추고 비밀리에 조정석에게 접근한 세작 신세경의 멜로에 관심이 더욱 고조시킨다.

뿐만 아니라 조정석과 신세경은 갓벽한 비주얼만으로 매혹적 케미를 예고한다. 붉은 곤룡포 자태를 뽐내고 있는 조정석은 강렬한 눈빛으로 ‘킹정석’의 위엄과 카리스마를 폭발시키고, 신세경은 상투를 틀어 올리고 갓을 쓴 남장 여인이자 꽃선비 비주얼로 사랑스러운 존재감을 빛낸다. 이처럼 짧은 티저 영상만으로도 눈을 뗄 수 없는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세작, 매혹된 자들’의 본 방송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세작, 매혹된 자들’은 1월 21일 밤 9시 20분에 첫 방송되며 1, 2회 연속 방송으로 특별 편성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세작 | 신세경 | 조정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