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 회복 위해 노력"…김희재, 사기죄 '무혐의' 결론
2023. 12.19(화) 11:29
김희재
김희재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모코이엔티 측이 가수 김희재와 티엔엔터테인먼트 부대표를 사기죄로 고소한 가운데 경찰이 '혐의 없음'으로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19일 티엔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5일 가수 김희재와 티엔엔터테인먼트 부대표 강모씨 사기 혐의에 대해 '혐의 없음'으로 불송치를 통보했다.

모코이엔티는 지난해 7월 13일 김희재와 티엔엔터테인먼트 부대표 강모씨를 사기죄로 경찰에 고소했다. 앞서 김희재는 지난해 7월부터 두 번째 단독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모코이엔티는 해당 공연의 공연기획사로 계약을 맺었으나 계약서에 명시된 출연료를 기한까지 지급하지 않았다. 이에 소속사가 시정을 요청했음에도 불구하고 모코이엔티는 끝까지 약속을 이행하지 않아 결국 공연 개최가 무산됐다.

모코이엔티 측은 이를 두고 김희재와 소속사에게 책임이 있다며 사기죄로 경찰에 고소했으며, 손해배상소송 또한 제기했다. 이후에도 모코이엔티 측은 고가의 명품 등 협찬 물품들을 돌려주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법원은 손해배상소송에서 모코이엔티의 청구를 기각했으며, 경찰도 김희재와 소속사 부대표 사기 혐의에 대해 '혐의 없음'으로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티엔엔터테인먼트 부대표 강모씨는 "아티스트 김희재의 명예를 회복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남아있는 사건에 대해서도 지금처럼 법의 판결을 기다릴 것이며, 명예 회복을 위해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희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