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즈 필릭스,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 1억 기부 …'최연소 아너스클럽'
2024. 01.04(목) 13:1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그룹 스트레이 키즈 멤버 필릭스가 1억 원을 유니세프에 기부했다.

4일 유니세프 한국위원회(회장 정갑영)는 스트레이 키즈 멤버 필릭스가 1억 원을 기부했다고 전했다. 이번 기부로 필릭스는 유니세프 아너스클럽 역대 최연소이자 2024년 첫 멤버가 됐다.

필릭스는 평소에도 소외 이웃들을 위한 나눔 활동에 앞장서 온 인물로 유명하다. 특히 이번에는 열악한 식수위생 환경과 영양으로 성장에 어려움을 겪는 라오스 어린이를 돕기 위해 기금을 전달했다.

라오스는 전체 인구 중 18%만이 안전한 식수를 이용하고, 5세 미만 영유아의 33%는 발육부진을 겪는 등 식수위생 환경 및 영양 상태가 열악한 국가 중 한곳이다.

필릭스는 "받은 사랑을 나누고 싶어 이번 기부에 참여하게 됐다. 오염된 물과 위생환경, 부족한 영양으로 여러 어려움을 겪는 라오스 어린이들이 새해에는 좀 더 안전한 환경에서 건강하게 성장하길 소망한다"라고 전했다.

조미진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은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필릭스님의 선한 영향력이 유니세프를 통해 지구촌 어린이에게 전달될 수 있어 더욱 뜻 깊게 생각한다"며 "새해를 맞는 라오스 어린이들에게 큰 희망과 용기를 선물해주신 필릭스님의 따뜻한 나눔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기금은 전액 라오스 어린이의 식수위생 환경 개선과 영양 지원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유니세프(UNICEF)는 유엔아동권리협약에 아동권리 증진에 대한 역할이 명시적으로 언급된 유일한 기관으로서 전 세계 어린이를 위해 보건, 영양, 식수·위생, 교육, 보호, 긴급구호 등의 사업을 펼치는 유엔 산하기구이다.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는 이러한 유니세프를 한국에서 대표하는 기관으로서 전 세계 어린이들을 위한 기금을 모금하고 유니세프아동친화사회 만들기 사업 등을 통해 국내 어린이 권리를 증진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JYP]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스트레이 키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