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김동전' 마지막 회, 한가위 244일 앞둔 이상한 '추석 특집'
2024. 01.17(수) 17:42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홍김동전'이 드디어 마지막 회를 맞이한다. 이들은 한가위를 244일이나 앞둔 이상한 '추석 특집'이 진행된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홍김동전'에는 '추석 특집'이 진행되는 가운데 멤버들이 저마다 한가위 복장으로 등장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중 주우재는 "내 조카 우영아 너 용돈 받았니? 나랑 게임 한판 할래?"라더니 조카들의 세뱃돈을 게임으로 빼앗는 삼촌에 빙의한다. 조세호는 "추석 특집이라서 이 의상 준비했어요"라며 1회에 입었던 홍길동 의상으로 등장해 감회에 젖게 한다. 이어 홍진경은 제작진을 향해 "오늘 숨돌릴 틈 없이 우리를 바쁘게 돌려주세요. 쉴틈없이 휘몰아쳐요. 쉬는 시간이 1분이라도 생기면 우울해져. 언뜻언뜻 울컥하드라고"라고 토로해 일순 숙연하게 만든다. 이에 조세호는 홍진경을 독려하며 "오늘 신나게 하고 마지막 마무리할 때도 웃으면서 인사드리자"라며 분위기 전환을 시도하자 김숙은 "울면 한 대 때리기야"라고 말한다.

주우재는 "재석이 형이 '우재야 세호가 그러던데 너 운 거 다 짜고 한거라더라"라며 작위적 눈물썰을 공개하자 고개를 숙인 조세호는 "네 그렇게 이야기 했습니다"라더니 "형 우재가 가짜 눈물을 흘렸다고 했어요"라고 범죄 사실을 고백한다.

이번에는 홍진경이 주우재가 평소에 싸가지가 없었다고 말하자 주우재는 "사실 세호형이 더하라고 시켰다"라며 그간의 행동 뒤에 조세호의 지시가 있었음을 폭로한다고. 이에 조세호는 "네 제가 그렇게 했습니다"라고 또다시 고백한 뒤 "진경이 누나는 받아 주실 거라고"라고 덧붙여 모든 큰 그림에는 조세호가 존재했고 그것을 가능하게 만든 것은 홍진경의 넓은 마음이었음이 드러난다.

결국 옥신각신 하면서 마지막 회 오프닝조차 끝나지 않을 기세를 보이자 조세호는 "다 때려쳐 그냥 집에 가자"라며 녹화 종료를 선언했다는 전언에 웃음이 예상된다.

이에 대해 '홍김동전' 제작진은 "우리가 여러가지 사정상 올 추석을 함께 못 보내게 됐다"라고 밝히며 "시청자와 함께 추석을 못 보내는 게 아쉬워 조금 이른 추석을 준비했으니 추석 명절에 있을법한 푸념과 잔소리와 시끌벅적한 게임에 같은 마음으로 함께 즐겨 주시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홍김동전'의 마지막회는 18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KBS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홍김동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