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사랑꾼' 태진아♥옥경이, 합동 무대 도전 [T-데이]
2024. 02.12(월) 11:4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태진아♥옥경이 부부가 '조선의 사랑꾼'에 출격한다. 두 사람의 뜨거운 러브스토리는 물론, 아내에 대한 사랑으로부터 탄생한 태진아의 수많은 명곡들을 들려준다.

12일 방송될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옥경이는 제 인생의 99%"라는 남편 태진아, 그리고 치매로 기억을 잃어가는 아내 이옥형 씨(애칭 옥경이)가 함께 디너쇼 합동무대에 도전한다.

이날 선공개 영상에서는 아내의 일거수일투족을 함께하고 있는 태진아가 "같이 노래를 불러주면 치매에 도움이 된다"는 의사의 말을 듣고 아내와의 합동무대를 준비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그는 옥경이를 옆에 두고 "디너쇼에서 '옥경이'랑 '당신과 함께 갈거예요'를 같이 불러보자고 연습을 열심히 해"라고 조근조근 말을 건넨다. 흐려지는 기억 때문에 남편 태진아가 누군지도 모른다고 말했던 옥경이지만, 이 제안에는 "진짜요"라며 반색하고, 두 사람은 한 글자 한 글자 가사를 맞춰보며 합동 무대를 위한 준비에 나선다.

선공개 영상은 태진아♥옥경이의 합동무대 시작을 알리는 반주, 그리고 무대 위 태진아를 향해 가는 옥경이의 모습으로 마무리돼 과연 이날 옥경이가 성공적으로 무대를 밟았는지 호기심을 돋운다.

두 사람이 음악과 함께하는 러브스토리는 12일 밤 10시 설 특집 '조선의 사랑꾼'에서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 = TV조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조선의 사랑꾼
싸이월드공감